고흥군 사회단체 ‘군 공항 이전' 결사 반대

전송겸 / 기사승인 : 2020-09-21 15:00:28
+ 인쇄


[고흥=쿠키뉴스] 전송겸 기자 =전남 고흥지역 사회단체들이 군 공항 이전을 결사 반대하고 나섰다.

21일 고흥군 등에 따르면 청정고흥연대 등 39개 사회단체 대표들은 이날 군청 우주홀에서 모임을 가지고 최근 이슈로 불거진 광주 군공항 고흥 이전에 대해 한목소리로 결사반대 입장을 결의했다.

이날 모임에서 광주 군공항 이전 추진경위 및 문제점, 대응방안에 대해 각 사회단체 대표자들이 자유롭게 의견을 제시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회단체 대표들은 “군공항이 들어설 경우 군민의 피해는 불 보듯 뻔하니 군 공항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군민이 단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군 공항이 들어설 경우, 지선주민들의 농업, 어업, 축산업 및 환경피해가 심각할 것이며, 전투기 소음 때문에 주민들이 살 수가 없을 것이다”면서 “군공항 이전 관련 인센티브에 대해서는 논의할 가치도 없으며 군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행위이므로 결사 반대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청정고흥연대 이정식 대표는 “군공항이전 검토단계에서 막아내지 못하면 정부의 일방적인 추진에 탄력이 붙을 수 있기 때문에 군수 및 의장의 초기 성명서 발표는 매우 시의적절 했으며, 우리군 국회의원과 출향 향우와 연대해서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경태 자망협회장은 “고흥은 3면이 바다인데 소음으로 인하여 어업피해가 심각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정상수 군한우협회장도 “소음으로 인한 축산업 피해로 군공항 이전에 결사 반대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앞선 지난 17일에는 고흥군 기관‧단체협의회 정기총회에서도 군공항 고흥군 이전 검토를 강력 반대하고 이전 검토를 철회할 것을 결의한 바 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기관단체장 20여명은 군 공항이 고흥군에 오는 것에 대해 절대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고흥군의 군 공항 철회 대응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송영현 고흥군의회 의장은“지역구 국회의원도 반대한다는 의견을 확인했고, 군의회 특위를 구성해서 광주광역시와 국방부에 항의방문을 하는 등 군의회 차원에서도 최대한 협조를 하겠다”고 말했다.

광주 군 공항 이전사업은 국방부에서 2018년 전남 12개 지역을 대상으로 연구용역을 실시, 2019년 무안, 해남, 신안을 최종후보지로 선정했으나 지역주민 반대로 군 공항 이전이 정체상태에 빠졌다. 이후 해당 3개 군 이외에 고흥군이 추가로 이전후보지로 검토되고 있다.

pontneuf@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