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수해 피해, 정부의 대처가 키운 인재… 국정조사 추진해야”

조현지 / 기사승인 : 2020-09-21 14:25:48
- + 인쇄

▲정희용 국민의힘 중앙재해대책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 피해 책임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국민의힘 중앙재해대책위원회가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 피해 책임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 추진을 촉구했다.

정희용 의원을 비롯한 국민의힘 의원들은 21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해 피해지역 주민들 모두가 한목소리로 이번 수해 피해는 자연재해가 아닌 인재라고 말하며, 철저한 원인 규명과 재발방지대책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는 정부의 안이한 대처로 피해가 커진 인재”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민의힘이 지난 9월부터 수해 피해지역을 재방문해 피해 복구 상황을 점검한 결과 수해 지역의 피해 규모가 심각한데 반해 정부의 공공시설 복구 및 재난지원금 집행이 턱없이 부족함을 알 수 있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집중호우와 태풍 당시 댐 수위조절 실패와 대응 미비로 피해가 커진 것은 아닌지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국회 국정조사를 추진할 것을 촉구한다”며 “수해 피해에 대한 정부의 재난지원금을 현실에 맞게 개선하고, 실질적 보상이 이뤄지도록 주택침수구호비를 1,000만 원까지 인상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또 ▲재난지원금의 조속한 집행 ▲지구 온난화에 따른 재난·재해에 대한 대응 시스템 마련 ▲코로나19 사태 및 장마·태풍으로 심신이 지쳐있고 사기가 저하된 공무원들을 위한 프로그램과 재원 마련 등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추후 국민의힘은 국회 국정조사 추진 등을 통해 피해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수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계신 모든 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하며, 수해 복구에 노력하고 있는 이재민, 공무원, 관계기관, 자원봉사자들의 노고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