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 추석 전 1억원 기부… 독거노인 돕는다

이준범 / 기사승인 : 2020-09-21 10:31:37
- + 인쇄

▲ 사진=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이준범 기자 = 배우 소지섭이 추석을 앞두고 1억원을 기부했다.

21일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 측은 “소지섭이 추석을 앞두고 소외된 이웃을 돕기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날 전달된 기부금은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독거노인이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식료품 키트, 코로나19 예방 위생용품, 방한용품을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라고 사용처를 설명했다.

소지섭은 올해 초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위해 총 3억5000만 원을 굿네이버스에 기부했다. 그의 기부로 지난 3월 저소득가정 아동 2000명에게 생필품 키트가 지원됐고, 대구지역 의료진에게도 의료방호복 5820장이 전달됐다. 지난 4월엔 교육 소외계층 아동 총 145명에게 스마트기기를 지원할 수 있었다.

소지섭의 나눔 행보는 2006년 폭우 피해 이재민 돕기를 시작으로 꾸준히 이어져 2017년 연간 1000만 원 이상 후원 회원을 대상으로 하는 굿네이버스 특별회원 모임인 ‘더네이버스클럽’에 등재됐다. 굿네이버스 측은 “소지섭이 국내 학대 피해 아동과 저소득 여아 지원을 위한 사업에도 지속적으로 힘을 보태고 있다”고 전했다.


bluebel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