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이후 서울 6억 이하 아파트 비율, 67→29% 급감”

안세진 / 기사승인 : 2020-09-21 09:22:31
- + 인쇄

9억 초과 아파트는 2배 이상 ↑

사진=안세진 기자

[쿠키뉴스] 안세진 기자 =서울 전체 지역에서 매매가 6억원 이하 아파트가 절반 이상 사라졌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반면 9억원을 넘는 아파트는 2배 이상 늘어났다.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감정원의 ‘서울아파트 매매 시세현황’(2017년5월~2020년6월)을 분석한 결과 서울 내 시세 6억 이하 아파트 비율이 문재인 대통령 취임월인 2017년 5월에는 67.3%였으나 3년이 지난 올해 6월 현재 29.4%로 급감했다.

시세 9억 초과원 아파트는 15.7%에서 39.8%로 그 비율이 2.5배가량이 됐다. 15억원을 넘는 초고가 아파트 비중 또한 3.9%에서 15.2%로 확대됐다.

자치구 중 6억원 이하 비율이 가장 크게 줄어든 곳은 강동구였다. 2017년 5월 시세 6억원 이하 아파트가 74.9%에 달했지만 6월 8.9%로 떨어졌다. 같은 기간 9억원 초과 아파트는 0.4%에서 49.0%로 늘었다.

6억원 이하의 아파트가 성북구는 97.0%에서 33.6%, 동대문구는 88.9%에서 26.0%, 서대문구는 88.6%에서 26.5%로 줄었다. 반대로 이들 지역에서의 9억원 초과 아파트는 성북구 0%에서 11.3%, 동대문구 0%에서 20.9%, 서대문구 0.3%에서 26.0%로 늘었다.

마용성(마포·용산·성동)과 같은 인기지역 또한 유사했다. 마포구의 경우 6억원 이하 아파트가 2017년 5월 당시 54.3%였으나, 2020년 6월에는 6.1%에 그쳤다. 이에 반해 9억원 초과는 7.1%에서 61.3%로 늘어났다. 성동구 또한 60.6%에서 2.4%(9억 초과 5.0%→65.6%)로 줄었다. 한강변의 광진구도 53.9%에서 3.5%(9억 초과 12.0%→68.3%), 동작구 또한 59.7%에서 4.5%(9억 초과 2.0%→52.1%)로 바뀌었다.

6억원 이하 아파트가 드물었고 고가 주택이 많았던 강남지역은 15억원 초고가 아파트가 크게 늘었다. 강남구는 15억원 초과 아파트가 26.8%였으나 올해 6월에는 73.5%에 달했다. 서초구도 22.4%에서 67.2%로 확대됐고 송파구 또한 5.3%에서 43.1%로 늘어났다.

asj052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