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의회, 알밤 줍기 봉사활동 '구슬땀'

오명규 / 기사승인 : 2020-09-19 22:26:06
+ 인쇄

▲공주시의회 농촌일손돕기 봉사활동 직원들.

[공주=쿠키뉴스] 오명규 기자 = 공주시의회(의장 이종운)가 18일 농촌인구 감소와 고령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알밤농가를 방문해 알밤 줍기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시의원을 비롯 사무국 직원 20여명은 이날 의당면 요룡리에 위치한 밤 농가에서 봉사활동을 벌였다.

▲ 알밤줍기 봉사활동 모습.

공주시는 전국 최대의 밤 생산지로 매년 알밤 수확기마다 일손 부족을 겪고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외국인 근로자의 입국이 어려워지면서 일손 부족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알밤농가 신 모씨는 “ 일손이 부족해 걱정이 많았는데 바쁜 의정활동에도 불구하고 농촌 일손 돕기에 발 벗고 지원해 주신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종운 의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가 발생하지 않고 적기에 수확 할 수 있도록 다각적이고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마련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mkyu102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