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조류인플루엔자 청정경남 사수 예찰 강화

강종효 / 기사승인 : 2020-09-18 14:31:29
+ 인쇄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올해 조류인플루엔자의 발생 위험성이 어느 해보다 높아짐에 따라 조류인플루엔자(AI) 청정경남 사수를 위해 차단방역을 강화한다.

우선 경남도는 조류인플루엔자의 도내 유입 조기 감지를 위해 주요 철새도래지 11개소와 주변 오리류 사육농가에 대한 예찰과 검사를 예년보다 1개월 빠른 9월부터 내년 3월까지 주 1회 실시한다.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위험 AI 항원 검출 시에는 검출지역 중심 반경 10km 지역에 대해 21일 동안 이동제한하고, 가금사육농가에 대한 일제검사와 소독을 선제적으로 실시해 농장으로 유입을 사전에 차단할 계획이다. 

AI 감염 시 임상증상 발견이 어려운 오리사육 농가에 대해서는 하절기 실시한 오리농가 위험도평가사업의 결과를 바탕으로 방역사항을 상시 지도·점검할 계획이다.

입식 시 때마다 ▲입식 전 방역관리점검(All in-All out, 휴지기 14일 준수, 소독상태 등) ▲사육 중 폐사체 검사 ▲출하 전 검사를 실시하며, 특히 종오리 농장에 대해 2주 1회씩 항원검사를 실시해 질병유입과 확산을 사전에 차단한다.

가금도축장에 대해서는 주 1회 환경검사(계류장, 어리장, 현수실, 출하차량)와 출하농장 가금 정밀검사(출하농장의 닭 10%, 오리 30%)를 매주 실시해 반출한다. 

순환감염의 우려가 높은 전통시장, 가금 상인 계류장, 기타가금(메추리, 꿩, 관상조 등) 사육농장에 대해서도 검사가 강화된다.


이밖에도 철새도래지 주변과 가금사육농가에 광역방제기 등 소독차량을 동원해 주 1회 이상 소독을 실시해 농가로의 AI 유입 방지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박동엽 동물위생시험소장은 "경남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2017년 6월 고성 기러기농장을 마지막으로 3년 이상 AI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지만 올해는 국내외 여건상 조류인플루엔자의 발생 위험이 어느 때보다 높아 경계를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축산농가에서도 방역시설을 사전점검하고 외부인 출입통제와 소독 등 차단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동물위생시험소는 2016년 AI 정밀진단기관으로 승인 받아 조류인플루엔자 의심신고를 대비하여 BL3(생물안전3등급) 실험실을 상시 가동 중이며, 신고 접수 시 10시간 내 AI 확진할 수 있는 방역체계를 구축, 24시간 언제든지 검사가 가능하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