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오라클 ‘틱톡’ 인수에 제동거나…“사인할 준비 안됐다”

송병기 / 기사승인 : 2020-09-17 12:28:16
- + 인쇄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중국 기업 바이트댄스와 오라클의 동영상 공유 앱 ‘틱톡(TikTok)’의 미국 사업 매각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의구심을 제기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오라클과의 협상 과정에서 바이트댄스의 연관성이 남아있다면 안된다는 입장을 분명힌 것으로 외신들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16일(현지시간) 6명의 공화당 의원들이 양사의 협상을 거절해야 한다고 요구한 이후, 바이트댄스가 오라클에 틱톡을 매각하더라도 소유권을 일부 보유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의구심을 갖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오라클의 틱톡 인수와 관련해 “신뢰할 수 있는 기술제공업체”가 된다는 것에 대해 브리핑을 받을 것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기업인 바이트댄스가 틱톡의 통제권을 소유하는 것을 선호하지 않을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 등 5명의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바이트댄스와의 관계가 유지되는 한 이번 거래를 거부해야 한다고 행정부에 촉구하고, 또 트럼프 대통령이 오라클과 바이트댄스의 협상을 막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루비오 의원은 미국 행정부가 틱톡에 대한 조사를 촉구한 첫 번째 상원의원으로, 트럼프 대통령에 보낸 서한에 오라클의 역할과 바이트댄스가 제공할 기술과 애플케이션의 알고리즘 등에 대해 ‘심각한 의문’이 남아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또한 로이터통신에 의하면 루비오 의원은 “이번 매각 협상은 여전히 정부의 승인이 필요하다. 만약 바이트댄스나 중국 기관들과 관계가 유지된다는 보고가 나온다면 국가 안보를 이유로 이번 매각 협상을 거절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다”고 밝혔다.

이어 공화당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도 16일자로 트럼프 대통령에 서한을 보내 “오라클과 바이트댄스의 거래가 대통령의 행정명령 의도를 충족하지 못했다. 심각한 국가 안보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기업에 매각하거나, 미국 정부가 수익금의 일부를 받지 않는다면 미국에서 틱톡 사용금지 조치를 내릴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라클에 일부 지분만 매각한다는 제안 관련 질문을 받은 뒤 “그것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어떤 일에 대해서도 사인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 내일 오전 보고받을 예정이니 그때 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songb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