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 길 잃었던’ 쿠티뉴, 친정팀 골문에 2골 작렬…최종 행선지는 과연

김미정 / 기사승인 : 2020-08-15 08:44:01
- + 인쇄



skyfal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