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리포트] 염소고기에서 장어까지, 세계인의 이색 보양식 5가지

이기수 / 기사승인 : 2020-08-14 09:41:43
- + 인쇄

[365리포트] 염소고기에서 장어까지, 세계인의 이색 보양식 5가지

#더위에 지친 말복, 전세계 이색 보양식 톱5
#글// 전은복 대전 글로벌365mc병원 영양사
오는 15일은 더위가 절정에 이른다는 말복이다. 복날의 복(伏)은 여름의 더운 화기를 두려워해 ‘엎드려 감춘다’라는 뜻에서 생겨난 말이다. 복날하면 떠오르는 보양식, 보양식은 우리나라에만 있을까? 몸을 챙기기 위한 보양식은 해외에도 존재한다. 오늘은 세계 여러 나라의 보양식과 다이어트시 챙겨야 할 팁들을 소개한다.

한국에서 여름철 가장 인기있는 보양식은 단연 ‘삼계탕’일 것이다. 주재료인 닭은 단백질과 아미노산이 풍부하고 소화가 잘 돼 여름철 원기 회복에 도움이 된다.

단백질이 풍부한 보양식인 삼계탕의 칼로리는 918kcal정도, 그러나 나트륨 성분이 1311mg이나 된다. 만약 지금 다이어트 중이라면 반계탕으로 대신할 것을 권장한다. 또 가급적 국물은 남기고 오이와 샐러드채를 같이 곁들여 먹는게 좋다.

◆일본, 여름철 힘나게 해주는 스테미너식은 ‘장어’= 이웃나라부터 돌아보자. 일본의 경우 여름철 보양식의 대세는 ‘장어 요리’다. 장어의 효능은 워낙 잘 알려져 있다. 대표적인 고단백 식품으로 다이어터에게도 권할 만하다. 특히 장어에는 ‘콘드로이친’이라는 성분이 함유돼 있어 기운을 돋우고 노화를 방지한다. 체중관리에 지쳤다면 한번쯤 섭취해 힘을 나게 하는 것도 좋다. 일본인이 자주 찾는 장어는 ‘우나기(뱀장어)’ ‘아나고(붕장어)’ 등이다. 우나기는 주로 초밥, 덮밥, 구이에 쓰인다. 아나고는 회로 많이 즐긴다.

장어는 1인분(250g)에 300~320ckcal정도다. 양념일 경우 나트륨이나 당 함량이 높으니 일반 소금구이를 선택한다면 좀더 다이어트식이라고 할 수 있겠다.

장어와 함께 곁들여 먹는 부추, 생강, 배추 등을 함께 섭취해 배 부르게 먹는다면 식사 대체용으로도 가능하다. 다만, 제철 과일인 복숭아를 후식으로 먹을 경우, 배탈을 경험할 수도 있으므로니 주의가 필요하다.

◆베트남 왕족의 산후조리 궁중 보양식, ‘라우제’= 일년 내내 무더운 여름이 이어지는 베트남의 대표음식은 ‘라우제’다. 마치 우리나라의 전골요리와 같은 라우제는 베트남 왕실의 여성들을 위해 고안된 산후조리용 궁중음식이다. 더운 여름날 다산으로 기력을 잃은 왕비 등이 즐겨 먹었다.

‘라우제’는 약재 등 쑥갓·부추·시금치와 염소 고기 등 43개 재료와 사골을 진하게 끓여낸 탕요리다. 혈액순환과 이뇨작용이 뛰어나다. 깔끔하고 담백한 맛으로 현재도 베트남 여성들에게 다이어트 요리로 사랑받는다.

염소고기는 100g당 180kcal정도, 단백질 함량은 19.5g정도로 다이어터들에게도 부담없이 즐길 수 있으며 버섯과 궁합이 좋다. 100g당 지방함량이 10.3g으로 다소 있으나 살코기 부위로만 섭취한다면 다이어트 식에도 무리가 없다. 또 비타민 E함량이 높아 노화방지에도 도움이 된다고 하니 건강한 보양식겸 다이어트식이라고 하겠다.

염소고기 등 단백질과 쑥갓·부추·시금치 등은 모두 다이어터에게 긍정적인 음식으로 꼽힌다. 체중관리 중이라면 국물까지 마시거나 국수 등을 추가하지 말고 라우제 속 고기와 야채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육류 중 유일한 슈퍼푸드 칠면조= 미국, 유럽 등 서양 문화권에서도 보양식을 챙겨 먹는다. 미국에서 자주 먹는 보양식은 칠면조다. 칠면조는 미국 타임즈가 선정한 슈퍼푸드 중 유일한 육류로 국내에선 아직 대중화되지 않았지만 미국의 경우 1인당 연간 소비량이 8kg에 이른다. 특히 추수감사절엔 미국 전역에서 4600만 마리의 칠면조가 요리된다.

칠면조의 경우 100g당 143kcal, 단백질 햠량은 21.6g정도, 지방 햠량도 5.6g정도로 고단백, 저지방 요리라 하겠다. 불포화지방산함량이 높아 혈관건강과도 관련이 높고 국내에서 오리고기, 닭고기를 즐기는 분들이 칠면조가 가공육으로 널리 유통된다면 비슷한 식감으로 즐길 수 있어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된다.

칠면조 고기는 지방이 적은 대신 단백질이 풍부해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고, 칼륨 함량이 많아 고지혈증이나 동맥경화증 같은 혈관질환을 예방하는 효과를 나타낸다.

여담으로 칠면조는 흰 머리독수리 대신 미국의 국조(國鳥)가 될 뻔도 했지만 비호감 외모 탓에 결국 '나라 새' 선정 경쟁에서 밀리고 말았다는 일화가 있다.

◆프랑스 안티에이징 돕는 ‘에스카르고’= 프랑스에서 사랑받는 스태미나식이 바로 달팽이요리인 ‘에스카르고’다. 이는 달팽이에 버터, 마늘, 파슬리와 허브 등을 넣어 익힌 요리다. 달팽이는 그 자체로 단백질이 풍부하고 지방이 적다. 15%가 단백질, 2.4% 정도가 지방, 80% 정도가 수분으로 알려졌다. 이뿐 아니라 원기 회복을 돕는 ‘콘드로이친’ 성분도 풍부하다. 

달팽이는 칼로리가 낮고(100g당 78kcal), 단백질, 무기질, 비타민 함량이 좋고, 지방함량이 적어 체중조절을 하는 다이어터들에게도 부담이 없는 식품이지만 일반 대중들에게는 아직 생소한 식재료라 할 수 있겠다. 뮤신 성분이 있어 노화방지에 도움이 되고 위장건강에 도움을 주어 소화기능향상에도 도움이 된다고 한다. 우리가 평소 많이 즐기는 골뱅이와 비슷한 식감일 것이나 좀더 부드러운 느낌이다. 콘드로이친 성분이 들어있어 관절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여러 연구보고가 있다.

◆세비체·가스파초, 피로 개선·면역력 향상 효과= 페루의 보양식으로 꼽히는 ‘세비체(Ceviche)’는 생선살, 오징어, 새우, 조개등을 얇게 잘라서 레몬·라임즙에 재운뒤 각종 야채와 함께 곁들여먹는 샐러드식사이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했던 보양식에 비해 가볍고, 보양식인데 다이어트도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흡족할 만한 식사가 될 수 있겠다.

단백질 함량이 높고 식이섬유 함량이 풍부하여 저녁식사 대체로 활용해본다면 페루의 사람들만이 아니라 전세계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한끼 식사가 되겠다.

스페인 안달루시아 지방 사람들은 ‘가스파초(Gazpacho)’도 보양식으로 자주 먹는다. 가스파초는 ‘젖은빵’이라는 뜻의 아라비아어로 주재료인 토마토와 오이, 양파, 파프리카, 마늘, 와인식초, 올리브유, 레몬즙, 소금, 후추 등을 믹서기로 갈아 먹는 차가운 스프다.

냉장고에 넣어 차게 먹는 데다 맛이 시큼해 여름철 식욕을 돋우는 데 제격이다. 주재료인 와인식초는 피로물질로 불리는 젖산을 분해해 피로감을 개선하는 효과를 일으킨다. 더운 여름을 나는 스페인 사람들은 시원한 가스파초로 더위를 이겨낸다.

각종 야채를 각종 향신료를 가미해 먹기에 배변 활동에도 도움이 되는 요리다. 젖은 빵을 믹서기에 같이 넣고 갈아서 포만감은 있을 수 있으나 단백질이 부족해 식사대체로 하기엔 부적절해 보인다. 채소 섭취 식단으로 활용하면서 단백질 보충을 위해 계란을 곁들이는 게 좋을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