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박원순 의혹에 첫 공식 입장 …“피해자에 위로 전한다”

조현지 / 기사승인 : 2020-07-23 13:31:27
- + 인쇄

청와대. 사진=쿠키뉴스DB
[쿠키뉴스] 조현지 인턴 기자 =청와대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2주 만에 공식 입장을 밝혔다. 

그간 청와대는 “2차 가해를 중단할 것을 부탁한다”라는 메시지를 전달할 뿐 박 전 시장 사건에 대한 직접적인 입장을 표명한 적은 없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한국일보와 통화에서 “피해자 입장에 공감하고 위로의 말을 전하고 싶다”라며 “청와대는 고위공직자 성비위에 단호한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 측에서 ‘본질을 호도하려는 움직임’과 ‘진상규명의 필요성’을 언급했는데 청와대는 피해자의 그런 입장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라며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청와대는 피해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일각에서 제기되는 ‘박 전 시장 수사 상황이 청와대로 보고된다’라는 의혹에 대해“구체적 수사 내용을 일일이 보고 받지 않는다. 이번 사건 역시 청와대가 일절 관여하고 있지 않다”고 해명했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