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박원순에 보고했나…‘젠더특보 뜻’은?

김미정 / 기사승인 : 2020-07-16 06:40:30
- + 인쇄


[쿠키뉴스] 김미정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둘러싼 논란에 젠더특보 의미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피해자 A씨가 고소장을 제출한 당일, 서울시 내부에서 관련 내용을 박 시장에게 보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서울시 임순영 젠더특별보좌관이 고소 당일인 지난 8일 故 박 시장에게 관련 사실을 되물었던 것으로 확인된 것. 피해 여성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기 한 시간 전인 8일 오후 3시쯤으로 파악돼 더욱더 논란이 되고 있다.

젠더특보란 젠더(gender) 특별 보좌관의 줄임말로, 시정부의 젠더 관련 정책 및 의정활동을 보좌하는 직책을 말한다.

해당 의혹과 관련해 임 특보는 언론 인터뷰에서 박 시장의 피소 사실은 본인도 알지 못했다고 반박했다. 서울시 외부로부터 “시장님 관련 불미스러운 일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박 시장에게 “혹시 실수한 것이 있으시냐”고 물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임 특보는 피소 관련 자체 조사를 하고도 묵살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내부에서 (박 시장의 피소를) 알게 되고 바로 장례를 치르는 상황이 돼 조사할 경황이 없었다"라고 밝혔다. 

skyfal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