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스케줄링 서비스' 공동개발 완료

권순명 / 기사승인 : 2020-07-14 17:58:19
+ 인쇄

중앙·대전보훈병원부터 적용... 성과 좋으면 확대 


(사진=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제공)

[원주=쿠키뉴스] 권순명 기자 =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이사장 양봉민)는 ㈜카이엠(대표 정운찬)과 '간호사 스케줄링 자동생성 서비스(Matron)' 공동개발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과 ㈜카이엠은 서울 중앙보훈병원에서 조용기 한국보훈복지공단 사업이사, 정운찬 ㈜카이엠 대표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스케줄링 서비스'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간호사 스케줄링 자동생성 서비스(Matron)'는 인공지능(AI)이 휴가일정, 교대근무, 현장인력 등 다양한 변수와 정부 가이드라인까지 고려해 각 병동의 근무 형태에 적합한 근무표를 자동 생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를 통해 실무자의 실수 등 주관적 요소를 배제해 보다 효율적이고 형평성이 보장되는 스케줄을 만들 수 있게 됐다. 단순 행정 업무는 전산화해 본업에 집중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공단은 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위해 지난해 9월 ㈜카이엠과 성과공유 계약을 체결, 약 1년간 간호 현장 데이터자원 및 자문 등을 지원하고, 테스트베드(시험환경)를 제공해 프로그램 개발을 도왔다.

한편 프로그램은 오는 8월 중앙보훈병원, 대전보훈병원에 선제적으로 도입되며 경과에 따라 전국 보훈병원 및 종합병원에도 적용해 판로 확장을 지원할 예정이다.

양봉민 이사장은 "중소기업 상생모델로서 공동개발된 이번 프로그램은 보훈병원에 근무하는 간호사들의 업무 만족도와 집중도를 높여 의료 수준을 높이고 이직율을 낮추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의료 데이터, 전문가 자문, 현장 지식 등 공단이 보유한 자원을 벤처기업들에게 아낌없이 제공해 공공기관, 중소기업 상생모델의 모범이 되겠다"며 덧붙였다.

123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