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기록적 폭우에 사망 69명·실종 13명

김찬홍 / 기사승인 : 2020-07-13 01:01:01
- + 인쇄


▲사진=AP 연합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일본의 기록적 폭우로 인한 피해가 계속 늘고 있다.

일본 공영매체 NHK에 따르면 지난 4일부터 시작된 규슈(九州)를 중심으로 한 폭우로 12일 오전까지 69명이 숨지고, 13명이 실종됐으며, 1명이 심정지 상태다. 또한 하천 범람과 산사태로 인명 피해가 집중된 규슈 중서부 구마모토현에선 62명이 숨지고 6명이 실종됐다.

일본 국토교통성에 따르면, 이번 장마철 폭우로 12개 현(縣·광역지자체)에서 101개 하천이 범람해 최소 1천550㏊(1천550만㎡)의 토지가 침수됐다.

규슈 다른 지역의 인명 피해를 보면, 오이타(大分)현에서 1명이 숨지고 5명이 실종됐다. 후쿠오카(福岡)현에선 2명이 사망했고, 나가사키(長崎)현에선 1명이 숨졌으며, 가고시마(鹿兒島)현에선 1명이 실종됐다.

규슈 외 지역은 에히메(愛媛)현에서 2명이 숨지고, 시즈오카(靜岡)현에서 1명이 사망했으며, 도야마(富山)현에서 1명이 실종됐다.

폭우로 산사태와 침수 피해를 본 지역에선 이날부터 청소 활동이 본격화한 가운데 실종자를 찾기 위한 경찰과 소방대, 자위대의 수색 활동도 계속되고 있다. 다케다 료타(武田良太) 방재담당상은 이날 NHK '일요토론'에 출연해 재해지 복구를 위해 자원봉사자 확보를 진행하고 싶다는 생각을 밝혔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