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원순 시장 조문 공방…안철수·김종인 "안 간다"

지영의 / 기사승인 : 2020-07-11 18:06:21
- + 인쇄


사진=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지영의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가 서울특별시장(葬)으로 5일간 치러지는 가운데, 정치권에서 조문을 둘러싸고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박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 미투 의혹을 받았던 만큼,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 한다는 입장과 조문을 정쟁화 해선 안 된다는 입장이 엇갈리는 양상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고인의 죽음에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지만, 별도의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고위 공직자들의 인식과 처신에 대한 깊은 반성과 성찰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면서 "공무상 사망이 아닌데도 서울특별시 5일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조문이 예정됐던 인사들도 일정을 취소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미래통합당 지도부도 이틀째 공식 조문을 하지 않고 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도 당초 이날 오후에 빈소를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통합당 측에서는 "김 위원장의 조문 일정이 없다"고 밝혔다. 12일 방문도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공식적인 추모 메세지는 자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만 온라인 상에서 고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 비서에 대한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유포하는 것을 멈추라고 당부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무분별한 신상털기와 확인되지 않은 사실의 유포가 잇따르고 있는데, 즉각 중단돼야 한다"며 "지금은 어떠한 사실도 밝혀진 바 없다. 또 다른 논란이 만들어지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과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가 박 시장 조문 여부를 놓고 날선 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최 전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며 "지금은 애도할 시간"이라고 적었다. 전날 정의당 류호정, 장혜영 의원이 박 시장을 고소한 전직 서울시청 직원에 대한 연대와 조문 거부 입장을 밝힌 것을 지적한 발언이.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한 여성에게 수년간 고통을 준 이에게 조문 가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말하는 게 정쟁화인가"라며 "애도를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하면 본인이나 입 닥치고 애도하라"고 성토했다.

야당과 시민사회 일각에서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으나, 서울특별시장은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다. 오는 13일 오전 발인에 이어 오전 8시30분 시청 앞에서 영결식을 진행한다. 영결식 후 고인이 몸 담았던 시청 주변을 돌며 고별인사를 한 뒤 오전 9시30분 시청 출발,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이 이뤄진다.

ysyu101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