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서울 코로나19 신규 확진 6명

한성주 / 기사승인 : 2020-07-10 19:51:27
- + 인쇄

강남구·용산구·동대문구 발생… 해외유입 1명


서울시 한 선별진료소에서 검채를 채취 중인 의료진/사진=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서울시는 10일 오후 6시 기준 관내 코로나19 확진자가 6명 늘어, 누적 1407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를 감염 경로별로 보면 ▲해외 유입 1명 ▲다른 시·도 접촉자 1명 ▲기타 사례 2명 ▲경로 미확인 2명 등이다.

자치구별 발표에 따르면 ▲강남구 ▲용산구 ▲동대문구 등에서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강남구 역삼동에 거주하는 66세 남성(강남 88번)은 경기도 의정부시 확진자와 지난달 25일 접촉했다. 이후 2주간 자가격리를 했으며, 격리 해제 직후인 9일 검사받은 결과 10일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강남구는 이 환자가 9일 검사받은 뒤 역삼2동주민센터를 방문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해당 시설은 즉시 방역소독 후 폐쇄 조치했다. 역삼2동주민센터는 이번 주말까지 폐쇄되며, 오는 13일부터 정상 운영될 예정이다.

용산구 신규 확진자(용산 52번)는 강서구 확진자와 직장에서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확진자는 7일 첫 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와 자가격리를 했다. 이후 8일 두통과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 재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

동대문구 확진자(동대문 40번)는 지난 4일부터 두통과 감기·몸살 증상을 보였다. 이후 9일 검사를 받고 10일 양성 판정이 나왔다. 확진자의 동거가족 3명은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으나 자가 격리 중이다.
castleowner@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