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스펙트럼 해체… ‘코로나19로 회사 상황 악화’

한성주 / 기사승인 : 2020-07-10 18:37:26
- + 인쇄


그룹 스펙트럼/사진=윈엔터테인먼트 제공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6인조 그룹 스펙트럼이 데뷔 2년 만에 해체한다.

10일 소속사 윈엔터테인먼트는 팬 카페 공지를 통해 “코로나19 등의 이유로 회사의 상황이 악화되어 더 이상 스펙트럼을 유지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민재, 동규, 재한, 화랑, 빌런, 은준 등 스펙트럼 멤버 6명은 모두 10일 계약이 해지됐다고 소속사는 전했다.

소속사는 “스펙트럼 멤버들에게는 고마움을 전하며, 향후 스펙트럼 멤버들의 활동에 아낌없는 지지와 응원을 보낸다”며 “스펙트럼을 진심으로 아껴주시고 사랑해 주신 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스펙트럼은 지난 2018년 첫 번째 싱글 음반 ‘비 본’(Be Born)으로 데뷔한 후 미니앨범 ‘타임리스 모먼트’, 싱글 음반 ‘리프레싱 타임’ 등을 내며 활동했다. 지난 2월에는 싱글 음반 ‘0325’를 발매했다.
castleowner@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