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잘못 아니다”… 정치권, 박원순 고발 ‘2차 피해’ 경계 목소리

정유진 / 기사승인 : 2020-07-10 17:35:54
- + 인쇄

▲사진= 미래통합당 김기윤 의원 페이스북 캡쳐

[쿠키뉴스] 정유진 인턴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해 정치권의 애도가 이어지는 가운데 온라인을 중심으로 박 시장을 고소한 전직 서울시청 직원에 대한 ‘2차 가해’가 퍼지자 이를 경계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미래통합당 김기현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에 “고 박원순 서울시장님의 타계에 개인적으로 깊은 안타까움과 슬픔을 금할 수 없다”면서도 “지난 성추행 피해의 고통도 모자라 고인의 죽음에 대한 고통까지 고스란히 떠맡게 될 피해자가 심히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몇 년간 수치심과 공포 속에 홀로 버티다 정말 어려운 결정을 하였지만 사건은 공소권없음으로 마무리돼 진실은 파묻히게 될 것”이라며 “세상이 고인의 죽음을 위로하고 그의 치적만을 얘기하는 동안 피해자는 보이지 않는 또 다른 거친 폭력을 홀로 감내하게 될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덧붙여 김 의원은 “공무수행으로 인한 사고도 아니며, 더 이상 이런 극단적 선택이 면죄부처럼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도 않다”며 서울특별시장으로 장례를 치루는 것에 대한 거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진= 정의당 류호정 의원 페이스북 캡쳐

정의당 류호정 의원도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과 관련해 “조문을 가지 않을 생각”이라며 피해자에게 연대 의사를 전했다.

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네 잘못이 아니야(It's not your fault)’라는 영화 ‘굿윌헌팅’ 대사를 인용하며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 서울시청 직원을 향해 “저는 ‘당신’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글을 남겼다.

또 “존경하는 사람의 위계에 저항하지 못하고 희롱의 대상이 돼야 했던 당신이, 치료와 회복을 위해 필요하다는 정신과 상담을 받고서야 비로소 고소를 결심할 수 있었던 당신이, 벌써부터 시작된 ‘2차 가해’와 ‘신상털이’에 가슴팍 꾹꾹 눌러야 겨우 막힌 숨을 쉴 수 있을 당신이 혼자가 아님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격려의 말도 더했다.

한편 류 의원은 “우리 공동체가 수 많은 당신의 고통에 공감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면서 “2차 피해를 막을 안전한 환경 조성을 위해 함께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사회를 향해 외쳤다. 더불어 “모든 죽음은 애석하고 슬프다. 유가족분들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글로나마 애도의 마음을 전했다.

ujiniej@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