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형사’가 만드는 기출변형 수사극 [볼까말까]

인세현 / 기사승인 : 2020-07-07 12:33:55
- + 인쇄

▲드라마 ‘모범형사’ 포스터 / 사진=JTBC 제공

[쿠키뉴스] 인세현 기자=소개만으로 결말까지 그려지는 드라마가 있다. 극과 극의 두 형사가 우연히 한 팀을 이뤄 5년 전 사건을 되짚으며 진실을 찾아가고, 여기에 사실을 추적하는 언론도 얽힌다. 문제의 사건 배후엔 이익이나 쾌락을 위해서라면 악행을 서슴지 않는 악인이 있다. JTBC 새 월화극 ‘모범형사’를 구성하는 기본적인 설정은 이미 본듯한 기출 문제 같다. 하지만 드라마는 지난 6일 방송한 첫 회에서 기존 수사물과 다른 지점을 보여주며 매력적인 기출 변형 문제가 될 가능성을 열어뒀다.

첫 방송에서는 18년 차 강력반 형사 강도창(손현주)와 경찰대 출신 엘리트 형사 오지혁(장승조)이 수사 파트너가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1년간 휴직했던 오지혁은 강도창이 속한 인천 서부경찰서 강력2팀에 배속됐다. 팀원들이 오지혁을 이방인 취급하는 가운데, 강도창은 그와 한 팀으로 묶여 일하게 된다. 승진 심사를 앞두고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 것이 목표인 강도창 앞에 이상한 사건들이 연속적으로 나타난다. 언뜻 보면 관련이 없어 보이는 일들을 꿰어 보면 화살표는 5년 전 강도창이 잡아넣은 살인범과 그 사건을 향하고 있다.

최근 유행하는 장르극이나 수사물처럼 전개가 빠르지는 않았다. 하지만 첫 회부터 여러 가지 일이 쉴 틈 없이 이어지고, 5년 전 사건과의 연관성이 암시돼 호기심을 자극했다. 실종 사건의 신고자는 석연치 않은 태도를 보이고, 살인을 저질렀다고 주장하는 인물은 수상하다. 갑자기 일어난 사건들 때문에 강도창을 비롯한 형사들이 혼란에 빠진 것처럼, 시청자는 무엇이 무엇인지 모를 상황을 보며 5년 전 사건을 궁금해한다.

‘모범형사’가 흔한 기출 문제로 보이지 않는 이유는 캐릭터 덕분이다. 강도창은 현실과 타협한 베테랑 형사이지만, 마음 한구석엔 아직 사명감이 남아 있는 인물이다. 배우 손현주는 앞으로 자신의 잘못을 고쳐나갈 강도창을 매우 평범한 사람으로 묘사해 몰입감을 높였다. 

그의 파트너인 오지혁은 이 드라마의 흥미로운 변형점이다. 오지혁은 그간 수사물에 등장했던 유능하지만 사회성이 부족한 젊은 형사 캐릭터와 다소 다르다. 전입 첫날부터 자신을 대놓고 배제하려는 팀원들에게 싫은 소리를 하지도 않고, 자신과 다른 강도창과도 크게 부딪히지 않는다. 다만 그는 강력2팀에 나타난 사건을 홀로 조용히 수사한다. 부유한 덕분에 수사를 위해 돈을 아끼지도 않는다. 배우 장승조는 속을 알 수 없는 오지혁을 매우 섬세하게 그려낸다.

이 외에도 기대하며 볼만한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특히 오랜만에 강렬한 악역을 맡은 배우 오정세에게 거는 기대가 높다. 하나의 사건 속 진실을 두고 여러 인물이 움직이는 드라마인 만큼, 배우들의 호흡과 향후 사건 전개가 중요해 보인다.
 

■ 볼까

형사가 등장하는 한국형 수사물을 좋아한다면 일단 채널 고정. 오랜만에 생활감이 묻어나는 캐릭터로 돌아온 손현주와 처음 형사 역할에 도전하는 장승조의 연기 호흡이 궁금한 시청자에게도 권한다.
 

■ 말까

그래도 이런 이야기는 이미 너무 많이 본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면 채널을 돌리는 것이 좋다.


inout@kukinews.com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