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靑 안보라인 친북세력 총결집…위장평화 쇼 기획”

김동운 / 기사승인 : 2020-07-04 20:24:25
- + 인쇄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쿠키뉴스DB
[쿠키뉴스] 김동운 기자 =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청와대의 외교안보라인 교체를 두고 친북세력을 총결집시켜 위장평화 쇼를 기획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2년 전 전국민과 세계를 속인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위장 평화회담이라고 성토한 바 있다”며 “국민 대부분과 언론, 여야 정치권으로부터 막말, 악담으로 비난을 받았지만 최근 남북 공동연락소 폭파,볼턴 회고록으로 그 두회담이 문정권이 김정은, 트럼프를 속인 희대의 외교 사기극임이 밝혀졌다. 지난 3년간 문정권이 벌린 위장 평화 쇼는 이제 막바지에 왔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진행한 안보라인 인사에서 친북세력들을 총결집시켜 또 한번의 위장평화 쇼를 기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안보라인 인사의) 첫째 목적이 문정권을 그동안 지탱해온 남북 관계가 파탄나는 것이 두려운 것”이라며 “그래서 또 한 번의 대국민 속임수를 쓰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둘째가 곤경에 몰린 트럼프가 북을 써지컬 스트라이크(정밀 신속 타격) 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이 있다”며 “전쟁 중에는 정권이 바뀌지 않으니 궁지에 몰린 트럼프로서는 충동적인  모험을 할 수 있다. 그래서 미국 대선 전에 3차 북미회담을 주선한다는 다급함이 문정권에게는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일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로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을 내정했다. 여기에 통일부 장관 후보자로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가안보실장으로는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각각 내정했으며,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대통령 외교안보특보로 임명할 예정이다.

chobits309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