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코로나19 확진자 5명 발생...총 96명

최문갑 / 기사승인 : 2020-06-24 11:11:44
+ 인쇄

[대전=쿠키뉴스] 최문갑 기자 =대전에서 23일 밤새 ‘코로나19’ 확진자가 5명(92-96번) 추가 발생했다. 이로써 24일 오전 10시 현재 대전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6명이 됐다.

92번 확진자(유성구, 60대 남)는 둔산전자타운관련 접촉자로서 16일 부터 발열증상이 발현되었으며 23일 선별진료소에서 검사하고 이날 확진 판정되었다.

93번 확진자(서구, 50대 여) 오렌지타운 관련 접촉자로 16일부터 증상이 발현되었으며, 24일 확진 판정되었다.

94번 확진자(서구, 50대 여)와 95번 확진자(서구, 50대 여)는 86번 확진자의 접촉자이고, 96번 확진자 (서구, 60대 여)는 공주 2번 확진자 관련 토지법인 콜센터 직원으로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공주 2번 확진자가 근무한 둔산동 대한토지법인 콜센터와 관련한 접촉자 89명에 대해 전수조사를 완료하였으며, 직원 1명이 양성으로 나타났다. 

시는 확진자의 지속적인 증가로 인한 병상확보를 위해 대전뿐 아니라 인접 충청권과의 유기적인 공조체계를 통해 권역 내 병상 공동 활용에 대해 협의하였다. 

현재 충남대병원과 보훈병원에 64개 병상, 청주 및 충주의료원, 천안의료원에 187개 병상을 확보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다단계 및 방문판매업 관련자로서 신분 노출에 대한 두려움 등으로 검사를 기피하는 사례가 있을 수 있다”며 “오렌지타운과 둔산전자타운 내 방문판매업소를 직접 찾았거나 다단계 관련 감염 우려가 있다고 판단되는 모든 시민에게 익명 검사를 실시하여 감염병 확산 저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또한 “고의로 역학조사를 방해한 사람 1명을 고발 조치하였고 향후 2명에 대하여도 고발예정으로 다수의 시민을 감염병에 노출시키는 행위에 대하여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근 확진자에 대한 과도한 인신 공격을 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며 “확진자도 시민이고 확진자도 이를 통해 충분히 고통을 받고 있으며 고의로 걸린 게 아니기에 따뜻한 위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최일선에서 코로나19 저지에 앞장서시는 의료진과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지금의 엄중한 상황을 벗어나기 위한 시민 여러분의 자발적인 검사참여와 방역수칙 이행에 많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mgc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