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최용수 서울 감독 “패배의 책임은 내가 다 안을 것”

김찬홍 / 기사승인 : 2020-06-06 19:08:13
- + 인쇄

[K리그1] 최용수 서울 감독 “패배의 책임은 내가 다 안을 것”

[쿠키뉴스=상암] 김찬홍 기자 = “모든 패배의 책임은 내가 다 안고 갈 것이다.”

최용수 감독이 이끄는 FC서울은 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20’ 전북 현대와 5라운드 맞대결에서 1대 4로 패배했다. 상위권 도약을 노리던 서울은 이날 3패째(2승)를 기록하면서 시즌 첫 연패에 빠졌다.

경기 후 최 감독은 “전반에는 흐름이 나쁘지 않았다. 상대의 빌드업에 대한 경계를 잘 수행했는데 문제는 후반이었다”며 “후반 초반에 실점을 해주며 무너졌고, 측면을 너무 내줬다. 전반적으로 선수들이 힘들어했다”고 경기 총평을 내렸다.

이어 “모든 패배의 책임은 내가 다 안고 갈 것이다. 승리와 패배는 반복되는 것이 선수들은 고개를 숙이면 안 된다. 내가 부족했던 것 같다. 앞으로 힘든 일정이 다가오고 있는데 수비 조직 훈련의 필요성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이날 최 감독은 전반 종료 직전 아드리아노를 대신해 박주영을 투입했다. 박주영은 교체 직후 곧바로 득점을 올리며 최 감독의 믿음에 부응했다.

최 감독은 “(아드리아노의 교체 이유는) 훈련에서 열심히 해줬고 장점을 잘 보여주지 않을까 생각했다. 조금 내가 급했던 것 같다”며 “선수 탓을 하기 보다는 선수도 본인 스타일을 바꾸기 어렵다. 적극적인 부분이 조금 부족해 내가 잘하지 않는 전반 교체 카드를 썼다”고 이유를 밝혔다.

또 “박주영의 득점을 통해 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져왔다. 하지만 개인보다 팀을 봐야 한다”며 “결과가 원하는 대로 나오지 않았다. 이 패배를 절대 잊어서는 안 된다. 왜 이런 상황이 됐는지 훈련을 통해서 깨달아야 한다”고 선수들에게 분전을 촉구했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