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뉴스 여론조사] 국민 10명 중 7명 윤미향·정의연 해명에 부정적

/ 기사승인 : 2020-05-27 07:35:18
- + 인쇄

[쿠키뉴스] 유수환 기자 =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횡령·회계부정 의혹과 관련해 국민 10명 중 7명은 이들에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데이터리서치센터가 지난 26일 쿠키뉴스 의뢰로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시민단체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문제와 윤미향 전 이사장(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의 해명'과 관련해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1.9%가 부정적으로 답변했다. 

특히 응답자의 49.2% 정의연과 윤미향 전 이사장에 대해 ‘전혀 해명되지 않았다’고 했으며, 22.7%도 ‘별로 해명되지 않았다’며 부정적인 시각이 컸다. 반면 ‘윤미향과 정의연의 해명이 충분히 납득이 된다’라는 의견은 18.2%에 불과했다. 

이번 논란은 정치성향과 상관없이 60%가 넘는 응답자들이 비판적인 견해를 나타냈다. 자신을 진보적 성향이라고 생각하는 응답자 62.6%가 정의연과 윤미향에 대해 비판적인 견해를 드러냈고, 중도층(78.5%), 보수층(77.4%)도 부정적인 입장이었다. 

또한 응답자의 60% 이상이 정부가 위안부 할머니들을 관리해야 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반면 기존의 방식대로 시민단체가 위안부 할머니들을 모셔야 한다는 의견은 10% 불과했다. ‘잘 모르겠다’는 의견은 7.6%, 기타 8.8%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쿠키뉴스 의뢰로 데이터리서치센터가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ARS(무선 82%, 유선 18%)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6.7%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림 가중방식은 2020년 4월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을 산출·적용됐다.

shwan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