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마늘주사가 코로나19 예방한다고?

/ 기사승인 : 2020-04-08 02:00:00
- + 인쇄

비타민, 질병 치료 효과 근거 無… “면역력 강화 약 없어”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 세간에 일부 영양제·의약품이 코로나19 예방 효과가 있다고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감염내과 교수들은 부정확한 정보에 휘둘리지 말 것을 경고했다.

최근 ‘마늘주사’, ‘백옥주사’ 등 수액 주사제에 관심을 보이는 이들이 많다. 개원가에서 일부 병원들이 면역력 강화와 코로나19 예방 효과를 내세워 이들 주사제를 홍보한 탓이다. 이들 병원이 내건 광고 문구에는 앞선 주사제들이 ‘면역 증강 효과’가 있어 감염병에 걸리지 않게 해준다는 내용이 주를 이룬다. 

마늘주사는 비타민B1의 체내 활성화를 돕는 ‘푸르설티아민’ 성분 주사제다. 비타민 B1은 인체에서 생성되지 않는 필수 비타민으로, 피로회복에 관여한다. 맞고 나면 입에서 마늘향이 느껴져 마늘주사로 불린다. 또 백옥주사는 ‘글루타치온’ 성분 주사제로, 피부가 밝아지는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백옥주사라는 별명을 얻었다. 참고로 인체가 에너지를 형성하고 소비하는 과정에서 활성산소가 발생하는데, 글루타치온은 활성산소의 독성을 중화하는 인체 기능을 촉진한다. 

이런가 하면 일선 약국에서는 비타민C를 사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공영홈쇼핑에서는 대용량 비타민C 제품 2400세트가 20분 만에 매진되기도 했다. 미국과 중국의 일부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들에게 비타민C를 다량 주사하는 ‘메가도스’ 요법이 쓰인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코로나19 예방에 비타민C가 좋다는 착각이 퍼진 '해프닝'이었다.

‘타이레놀’ 품귀 현상도 마찬가지. 타이레놀은 아세트아미노펜 계열의 해열·진통제다. 지난달 세계보건기구(WHO)가 이부프로펜 계열의 소염·진통제의 부작용을 연구 중이며 코로나19 의심환자에게 타이레놀 처방을 권고했다. 이틀만에 WHO는 권고를 철회했지만, 국내에서는 타이레놀 사재기 현상이 나타났다.

정말 앞선 제품들은 질병을 예방하고 면역력을 강화할까? 

전문가들은 ‘사실무근’이라며 과대광고를 경계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김봉영 한양대병원 감염내과 교수에 따르면 비타민C와 타이레놀 등을 복용하는 것은 코로나19 예방·치료와 전혀 관련이 없다. 김 교수는 "일반적으로 약국에서 구매할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은 특정 질병을 예방하거나, 눈에 띄는 인체 변화를 이끌어내지 못한다“며 ”비타민C가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는지 여부는 아직 아무런 과학적·의학적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타이레놀은 통증과 발열 등 몸살감기 증상을 완화하는 약일 뿐, 질병을 예방하거나 치료하는 효과는 없다”며 “지금처럼 코로나19가 확산 중인 상황에서는 몸살감기 증상이 있다면 가정에서 스스로 약을 복용하고 참기보다는 질병관리본부의 안내에 따라 신속히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광준 세브란스병원 노년내과 교수도 수액 주사제의 효과를 맹신하지 말것을 당부했다. 그는 “푸르설티아민을 인체에 공급한다고 해서 면역력이 강해진다는 홍보는 허구”라며 “푸르설티아민은 비타민B1의 활성화를 돕는데, 활성화비타민B1가 단기간 체내에 많아진다고 해서 면역력이 영향을 받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글루타치온이 항산화를 촉진한다는 사실은 입증이 됐지만, 이 물질 자체를 투여 받은 사람이 항산화 효과를 얼마나 볼 수 있는지는 알 수 없다”라며 “그와 별개로, 항산화 작용이 면역력에 관여하거나 바이러스를 막는다는 말은 근거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질병 예방에는 면역력, 치료에는 기초체력이 중요한데, 이들을 단기간에 강화할 수 있는 약은 세상에 없다”고 덧붙였다.

castleowner@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