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코로나19 영국 확산 피해 국내 귀국

/ 기사승인 : 2020-03-29 17:12:59
- + 인쇄

손흥민, 코로나19 영국 확산 피해 국내 귀국

[쿠키뉴스] 김동운 기자 = 팔 골절 부상으로 한국에서 수술을 받고 영국으로 돌아가 회복 중이던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영국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다시 한국으로 귀국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손흥민은 28일 오후 영국 런던발 항공기 편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국내에서 골절상 수술을 받고 재활을 위해 영국으로 건너간 지 20여 일만이다.

손흥민은 지난달 16일 애스턴 빌라와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경기에서 오른팔 골절 부상을 당했다. 이후 손흥민은 한국에 들어와 지난달 21일 수술을 받은 뒤 3월 초 영국으로 돌아가 재활에 들어갔다.

영국서 2주간의 자가 격리를 마친 뒤 손흥민은 지난 16일 선수단에 복귀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프리미어리그 재개가 지연되고 토트넘 훈련센터까지 잠정 폐쇄되면서 팀 훈련도 할 수 없는 상황에 처했다.

이에 손흥민은 재활 집중을 위해 한국에 귀국, 유럽발 입국자에 대한 정부 지침에 따라 2주간의 자가격리에 들어간 뒤 구단 스태프와 화상통화로 정보를 주고 받으며 자택에서 훈련할 예정이다.

손흥민의 복귀 시기는 프리미어리그 재개 일정에 따라 구단과 협의 후 정해질 전망이다.

한편, 영국 보건부 발표에 따르면 현지시간 28일 기준 확진자는 1만7089명. 사망자는 1000명을 넘어서며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여기에 찰스 왕세자, 보리스 존슨 총리, 맷 핸콕 보건장관 등 고위 인사들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chobits309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