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곡가 이호섭, “세살 때 큰어머니에게 입양”

김미정 / 기사승인 : 2020-03-24 09:21:29
- + 인쇄

작곡가 이호섭, “세살 때 큰어머니에게 입양”

[쿠키뉴스] 김미정 기자 =이호섭이 키워준 정과 낳아준 정을 언급했다.

24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작곡가 이호섭이 출연했다.

이날 이호섭은 "큰어머니께서 세 살이 된 저를 거둬서 친자식보다 더 애지중지해서 키워주셨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호섭은 "큰어머니는 우리 집에 시집온 지 2년 반이 지나고 남편과 사별을 했다. 꽃 같은 나이에 집안 어르신들이 너무 젊어서 혼자 살기 어려우니 좋은 인연을 만나 재가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큰어머니는 울며 '제가 박복해서 남편도 잃어버린 마당에 다른 데 간들 무슨 복이 있겠냐. 도련님이 장가가실 때가 됐으니 아이 하나만 보내주시면 의지하면서 살겠다'고 하셨다"고 덧붙였다.

이호섭은 친어머니가 자신을 세살 때까지 키우다가 큰어머니에 보냈다면서 "첫 아기다. 젖 떼기까지 얼마나 예뻤겠나. 글로 다 하지 못하는 아픔이 있었을 것"이라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호섭은 현재 친어머니는 치매를 앓고 있고, 큰어머니는 올해 초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skyfal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