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딩 챔피언’ 리버풀, 연장전서 3실점하며 챔스 16강 탈락

김찬홍 / 기사승인 : 2020-03-12 09:15:17
- + 인쇄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 연장전서 3실점하며 챔스 16강 탈락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지난해 ‘빅 이어’를 들어올렸던 리버풀이 16강에서 자취를 감췄다.

리버풀은 12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AT마드리드와 16강 2차전 홈경기에서 2대 3으로 패배했다. 원정에서 열린 1차전에서 0대 1로 졌던 리버풀은 합계 2대 4로 져 8강 진출이 무산됐다.

지난해 우승을 차지했던 리버풀은 올해도 유력한 우승 후보였다. 하지만 AT마드리드에게 발목을 붙잡히면서 올 시즌 남은 타이틀은 리그 우승컵만 남겨놓은 상황이다. 리버풀의 유럽축구대항전 홈 무패 행진도 25경기(18승7무)에서 끝났다.

AT마드리드는 이날까지 잉글랜드 팀과의 최근 5차례 UEFA 챔피언스리그 토너먼트 맞대결에서 모두 승리하는 진기록을 썼다.

정규 시간만 해도 리버풀의 우세였다.

리버풀은 전반 43분 알렉스 옥슬레이트-체임벌린이 우측에서 올린 크로스를 조르지니오 베이날둠이 헤더로 AT마드리드의 골문을 열었다. 합계 스코어 1대 1로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 갔다.

연장 전반 4분에는 베이날둠의 대각선 크로스에 문전으로 쇄도하던 피르미누가 머리로 마무리하면서 리버풀이 앞서 나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AT마드리드의 진가는 이때부터 나타났다. AT마드리드는 ‘선 수비 후 역습’으로 리버풀을 울렸다. 디에고 코스타 대신 교체 투입된 마르코스 요렌테가 대역전극의 주인공 역할을 맡았다.

요렌테는 연장 전반 7분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기습적인 중거리 슛으로 합계 스코어 2대 2 동점을 만들었다. 리버풀 골키퍼 아드리안이 골킥 실수로 AT마드리드에 볼 소유권을 내준 게 치명타였다.

요렌테는 연장 전반 추가 시간에도 역습 상황에서 중거리 슛으로 리버풀 골대를 갈라 1·2차전 합계 3대 2로 역전을 만들었다. 요렌테가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멀티 골을 넣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리버풀은 디보크 오리기와 파비뉴, 미나미노 다쿠미를 연달아 투입하며 반전을 노렸지만 AT마드리드 수문장 얀 오블락의 선방에 가로막혔고, 오히려 쐐기 골까지 얻어맞았다.

AT마드리드의 알바로 모라타가 연장 후반 추가시간 요렌테의 침투패스를 받아 골 지역 왼쪽에서 왼발 슈팅으로 대역전극에 마침표를 찍었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