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경근의 시선&느낌] “어머니와 아들”

/ 기사승인 : 2020-01-13 00:40:47
- + 인쇄

강남구 세곡동 소재한 강남구립 행복요양병원의 로비에 치매인식개선 사진전이 아담하게 열리고 있습니다.사진과 함께 부모에 관한 애틋한 사랑이 담긴 글들이 환자와 보호자, 면회객의 눈길을 끕니다. 빛바랜 사진 속 따사로운 어머니 품에 안겼던 소년은 어느새 어머니보다 훨씬 많은 나이가 되었습니다.

시간나는대로 찾아와 어머니의 말동무도 되어드리고 어머니가 제일 좋아하시는 목욕도 시켜드리는 강대우(66) . 자식들을 위해 모든 것을 내어주신 어머니는 오늘도 아들의 손을 꼭 잡고 잠을 청하며 행복해 하십니다. “어머니 제발 저희들 곁에 오래오래 계셔요.” 아들은 간절히 기도합니다.

아들이 사진과 함께 쓴 글입니다.

어머니와 아들

다섯 살 무렵인가 어머니 무릎에 앉아 사진 찍던 날!

아버지께서 직접 카메라를 들고 멋진 사진을 남겨주셨지요.

오랜 세월이 흘러 곱디곱던 우리 어머니 머리에 은발이 내려앉았지만

어머니, 여전히 참 고우십니다

곽경근 대기자 kkkwak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