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 팔 부상으로 휴식 “너무 질타 말아달라”

/ 기사승인 : 2019-11-13 13:46:34
- + 인쇄

박보영, 팔 부상으로 휴식 “너무 질타 말아달라”

배우 박보영이 다친 팔을 치료하며 휴식기를 갖는다.

박보영은 13일 생방송 플랫폼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예전에 팔을 다쳤는데 치료를 못 하고 두고 있다가 지금 (치료를) 한다. 그래서 조금 쉰다”고 밝혔다.

박보영은 “깁스를 6개월 정도 해야 한다”며 “좋지 않은 소식이지만 쉰다. 이렇게 말하면 쉰다며 뭐라고 하시겠지만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건강해져서 많이 (활동)하겠다. 내가 엄청 눈치를 보고 있다는 것만 알아달라. 무엇을 하더라도 내 마음 같지가 않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활동을) 안 하고 싶어서 안 하는 것은 아니다. 상황이라는 것이 잘 안 될 때가 있다. 그러니 너무 질타하지는 말아달라”며 “자꾸 정신 안 차리냐고 그러니 제가 너무 힘이 들다”라고 토로했다.

박보영은 지난 6월 종영한 tvN 드라마 ‘어비스’ 이후 활동을 쉬고 있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