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그리핀 '타잔' 이승용 "우승 목표로 최대한 늦게 귀국할 것"

/ 기사승인 : 2019-10-08 14:27:55
- + 인쇄

그리핀 '타잔' 이승용 "우승 목표로 최대한 늦게 귀국할 것"

8일 오전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챔피언십(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참가를 위해 독일 베를린으로 출국하는 그리핀 ‘타잔’ 이승용은 “그리핀답게 우리만의 경기력을 잘 준비해서 재미있는 경기를 보여드리겠다”며 입을 열었다. 

그리핀은 G2 e스포츠, 클라우드 9과 같은 A조에 속해있다. 이에 대해 그는 “워낙 경험이 없어 어느 조에 갔던 다 비슷했을 것 같다. 양 팀의 경기들을 봤는데 막 특별하게 인상 깊었던 것은 없었다. 양 팀 정글러들이 물론 강하지만 충분히 해볼만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차피 두 팀 모두 잡아야할 상대다. 재밌는 양상이 될 것 같다. 절대 밀리지 않겠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롤드컵에 9.19 패치가 적용되면서 비원거리 챔피언들이 바텀에 자주 기용되고 있다. 이에 대해 이승용은 “‘바이퍼’ 박도현이 비원거리 챔피언들을 잘 다루기 때문에 좋게 적용될 것 같다. 이번 패치로 바텀 뿐만이 아니라 상체 쪽에도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가장 주목되는 챔피언은 ‘판테온’이라고 생각한다. 키아나도 언제든지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가 돼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우승을 목표로 열심히 해서 최대한 늦게 귀국하도록 하겠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인천공항ㅣ문창완 기자 lunacy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