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등 잇단 논란에… 강남경찰서장 대기발령

/ 기사승인 : 2019-06-22 01:00:00
- + 인쇄

‘버닝썬 사태’ 등 연이은 논란의 중심에 선 서울 강남경찰서 서장이 대기발령 조치됐다. 

21일 경찰청은 이재훈 강남경찰서장을 대기발령하고 해당 보직에 박영대 총경을 보임했다고 밝혔다. 

경찰청은 버닝썬 사태 등으로 각종 유착과 비리 의혹이 잇따라 불거진 데 대한 총체적인 책임을 물어 이 서장을 대기발령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강남서 남성 경찰관이 여성 피의자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서울지방경찰청이 감찰에 착수하기도 했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