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진행 중 교체된 김주하 앵커… MBN “건강 큰 이상 없어”

/ 기사승인 : 2019-06-20 09:21:01
- + 인쇄

뉴스 진행 중 식은땀을 흘리다가 교체된 김주하 MBN 앵커가 건강엔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9일 MBN 메인 뉴스 프로그램 ‘뉴스8’을 진행하던 김주하 앵커는 급체 증상을 겪으며 식은땀을 흘렸다. 결국 김 앵커는 자리를 비웠고, 한성원 앵커가 대신 뉴스 진행에 투입됐다.

MBN 측은 연합뉴스 등 복수의 매체를 통해 “김주하는 어제 이후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건강에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20일 ‘뉴스8’은 김 앵커가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