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청춘설화 '마녀보감' 쫄깃한 관전포인트는?

/ 기사승인 : 2016-06-03 00:02:55
- + 인쇄

JTBC ‘마녀보감’ 예고편 캡처

[쿠키뉴스=조규봉 기자] ‘마녀보감’이 다시 한 번 상상초월 파격 전개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 전망이다.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하며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JTBC 금토드라마 ‘마녀보감’ (魔女寶鑑, 연출 조현탁 심나연, 극본 양혁문 노선재, 제작 아폴로픽쳐스·드라마하우스·미디어앤아트) 측이 7,8회 예고편을 공개하며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마녀보감’7, 8회 방송이 백상예술대상 방송관계로 오는 4일(토) 저녁 8시 30분부터 2회 연속 방송될 예정으로, 5년 만에 재회한 윤시윤과 김새론, 다시 궁에 피바람을 불러일으킬 홍주의 컴백과 이성재의 부활을 중심으로 영화 같은 쫄깃한 재미와 긴장감을 줄 예정이다.

가장 눈에 띄는 내용은 5년 만에 재회한 허준(윤시윤 분)과 서리(김새론 분)다. 지난 6회 말미 붉은 도포라는 누명을 쓰고 풍연(곽시양 분)에게 쫓기던 중 절벽으로 떨어진 허준을 서리가 구하며 재회를 예고한 바 있다. 두 사람은 청빙사에서 함께 생활하게 됐지만, 하얀 베일로 얼굴을 가린 서리는 그런 허준을 차갑게 대한다. 5년 전과는 다른 냉랭한 모습에 혹여 허준을 알아보지 못하는 건 아닌지 궁금해진다. 허준이 자신 몰래 하염없이 얼굴을 바라보던 서리의 손목을 낚아채며 “너 홍시지?”라고 묻는 장면은 본격 시작될 애틋한 로맨스를 암시하며 궁금증을 높인다.

여기에 결계 밖으로 나온 서리의 기운을 느낀 홍주(염정아 분)의 움직임도 더욱 거세진다. 공주를 찾기 위해 수발무녀들을 동원하는 한편 또 다시 조선의 태양을 바꾸기 위한 음모도 본격적으로 전개될 전망이다. 예고편에서는 다시 궁으로 돌아온 홍주와 이를 막으려 석고대죄 하는 대비 심씨(장희진 분)의 대립이 갈등을 고조시킨 가운데 홍주가 흑주술로 영혼을 단지에 담아 떠났던 세자 부(여회현 분)가 대비 앞에 다시 등장해 충격을 선사하고 있다. 홍주는 대비 심씨에게 세자를 돌려준다는 제안을 한다. 두 사람의 모종의 거래로 홍주가 궁에 입성하고 이로 인해 다시 한 번 저주의 기운이 궁과 조선을 뒤덮을 전망이다.

5년 전 흑림 사건 이후 홍주의 비밀거처 안에서 죽은 듯 누워있던 최현서가 부활하는 모습이 포착돼, 다시 시작되는 저주와 비극적 운명을 앞두고 다시 돌아온 최현서가 이번에는 막을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피를 토하는 선조(이지훈 분), 붉은 도포의 살인 행각 등도 전개된 예고편은 본편 이상의 쫄깃함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예고편을 본 시청자들은 한 장면 한 장면에 의미를 부여하고 상상하며 추리력을 발동하고 있다. “도대체 어떻게 전개될지 감도 안 잡힌다”, “홍주가 이번에도 태양을 바꿀 수 있을까?”, “이제 7, 8회 일 뿐인데 이렇게 긴장감이 넘칠 수가”, “단 한 회도 편하게 볼 수 없는 마성의 드라마”,“곡성급 반전 드라마매회가 소름전개”,“몰아보기 관전포인트 대박”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ckb@kukinews.com

[쿠키영상] 암컷에게 눈길도 주지 않는 수사자들의 사랑

비키니 입고 섹시미 발산하는 이 시대 할머니들이여~ 외쳐라~ "나이여! 가라!"

[쿠키영상] '투철한 직업정신?' 수몰된 차에서 피해자를 구하며 인터뷰하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