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뮤비 감독, 아이유 겨냥? “업계 사람은 다 알지”

/ 기사승인 : 2015-11-10 00:00:56
- + 인쇄

아이유

[쿠키뉴스=이혜리 기자] 엑소의 뮤직비디오를 연출한 김종권 감독이 가수 아이유의 신곡 뮤직비디오 논란과 관련해 소신을 밝혔다.

김종권 감독은 8일 자신의 트위터에 “그냥 모르는 척하고 넘어가주자. 하지만 업계 사람들은 다 알지. 기획이 그렇게 허투로 하는 게 아니라는 걸”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는 아이유의 미니 앨범 ‘챗셔(CHAT -SHIRE)’의 타이틀곡 ‘스물셋’ 뮤직비디오을 연출한 룸펜스 감독을 염두에 두고 한 발언이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룸펜스 감독은 페이스북에 ‘스물셋’ 뮤직비디오의 작업 과정을 설명하며 ‘젖병 물기’ ‘우유 뿌리기’ ‘립스틱 뭉개 바르기’ 등 로리타 지적을 받은 장면이 대부분 가사에 따른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아이유의 신곡 ‘제제’는 소설 ‘나의 라임오렌지나무’ 주인공인 다섯 살짜리 아동학대 피해자 제제를 선정적으로 해석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아이유는 “가사 속 제제는 소설 내용의 모티브만을 차용한 제3의 인물”이라며 “처음으로 프로듀싱한 앨범에 실수가 많았다. 그 결과로 상처 입으신 분들과 저에게 실망하신 분들께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hye@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