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팡이' 핀 아이 방, 아토피 증상 악화 요인

/ 기사승인 : 2015-10-24 02:27:55
- + 인쇄

[쿠키뉴스=김단비 기자] 물 얼룩이나 곰팡이가 핀 방에 생활하는 아이일수록 아토피를 경험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연구팀은 침수나 누수 같은 물 피해로 곰팡이, 물 얼룩이 발생했을 경우 아토피 피부염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빠른 시일 내 보수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했다.

삼성서울병원 아토피환경보건센터 안강모-김지현 교수(소아청소년과), 한영신 박사, 고려대학교 소아청소년과 정지태 교수, 천식환경보건센터 서성철 박사, 중앙대학교 피부과 김범준 교수로 이뤄진 다기관 연구팀은 아토피 진단을 받은 아이 52명의 가정에 대해 지난 2012년 2월부터 7월 사이 방문조사를 벌였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아이들의 평균연령은 4세로 대부분 수도권(50명, 96.2%)에 거주하고 있었다.

이들의 거주형태는 아파트가 가장 많았고(44명, 84.6%), 연립주택(5명, 9.6%), 단독주택(2명, 3.8%) 등으로 나타났으며, 건축연한은 평균 11.4년이었다.

연구팀이 아토피 아이 가정 52곳을 찾아 집안 환경을 적외선 카메라로 측정한 결과 31곳(59.6%)이
물 피해를 겪고 있었다.

또 피해 가구 31곳 중 19곳에서만 물 얼룩이나 곰팡이 등이 맨 눈으로 확인돼 아무런 징후가 없다 하더라도 안심할 수 있는 환경은 아니란 사실을 보여줬다.

공기 중 떠다니는 곰팡이 균의 수를 측정한 결과 물 피해 가정은 324.8 CFU/㎥으로 집계된 반면, 일반 가정은 68.5 CFU/㎥로 큰 차이를 보였다.

연구팀은 적극적 치료에도 별다른 차도가 없는 경우 이러한 사례에 해당되지 않는지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안강모-김지현 교수팀은 “누수와 같은 물 피해는 주로 창문 주변이나 천장 등에서 발견됐다”면서 “아토피 피부염 증상 악화를 예방하는 건강한 생활환경을 조성을 위해 철저한 점검과 주의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kubee08@kuki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