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르기 비염-아토피 피부염, 지역마다 유병률 차이 보여

/ 기사승인 : 2015-10-14 13:40:55
- + 인쇄

[쿠키뉴스=김단비 기자] 거주지역에 따라 알레르기비염과 아토피피부염 환자들의 유병률에 차이가 난다는 연구결과가 국내서 발표됐다.

삼성서울병원 안강모 교수와 인제대 서울백병원 소아청소년과 김우경 교수는 건국의대, 단국의대 등 총 7개 기관과 공동으로 한국 어린이의 지역별 알레르기 질환 유병률을 분석한 결과 비염은 영남과 충청지역이, 아토피 피부염은 제주와 서울지역에서 가장 높은 유병률을 보였다.

연구팀은 전국의 45개 초등학교의 학생 4003명(6~7세)과 40개 중학교의 학생 4112명(12~13세)을 선정해 서울, 경인(경기, 인천), 강원, 충청(대전, 충남, 충북), 호남(광주, 전남, 전북), 영남(경남, 경북, 대구, 부산, 울산), 제주 등 7개 권역으로 나누어서 진단 유병률을 조사했다.

그 결과 초등학생의 알레르기비염 유병률은 영남지역이 42.1%로 최고치를 보였고 제주지역이 30.1%로 가장 낮았다. 중학생에서는 충청지역이 33.7%로 가장 높고, 호남지역이 24.5%로 가장 낮았다.

하지만 감작(외부 환경이나 집안 환경에서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물질(항원))이 동반된 비염 유병률은 초등학생은 제주지역(26%), 중학생은 충청지역(31.6%)에서 가장 높게 조사됐다.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물질(항원)은 모든 지역에서 집먼지진드기가 가장 높았고, 긴털가루진드기는 강원지역, 오리나무 꽃가루는 영남지역, 일본 삼나무 꽃가루는 제주지역, 고양이 항원은 초등학생은 서울지역, 중학생은 영남지역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긴털가루진드기는 저장된 곡물에서 많이 발견되는 항원이며, 오리나무는 전국적으로 깊은 산 습지나 물 많은 곳에 서식하고 있다, 일본 삼나무는 제주도에 많이 심어져 있어 삼나무 꽃가루가 어린이들에게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아토피피부염 유병률은 초등학생의 경우 제주지역(37.7%)이 가장 높았고, 호남지역(34.1%)이 가장 낮았으며 중학생의 경우 서울지역(26.5%)이 높고, 영남지역(22.1%)이 최저치를 보였다.

김우경 서울백병원 교수는 "지역별로 꽃가루 분포와 노출되는 양의 차이가 유병률 차이의 원인으로 보여진다"며 "알레르기 질환은 유전적 요인과 환경적 요인이 함께 관여하고 있으므로 지역마다 알레르기 질환의 유병률이 다르게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안강모 삼성서울병원 아토피환경보건센터 교수는 "알레르기 질환의 지역별 유병률의 차이를 비교 분석함으로써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이번 연구결과를 참고해 알레르기질환 관련 정책을 수립하고 시행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 학술지인 '알레르기 천식, 호흡기질환(Allergy Asthma & Respiratory Disease)'에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