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갑질” “4시간 공회전” “까도 까도… 조양파” 조현아 주말에도 ‘역대급’ 십자포화

/ 기사승인 : 2014-12-15 09:43:56
- + 인쇄


조현아(40)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 리턴(회항)’ 파문에 대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조 전 부사장이 직접 사과했지만 파문이 좀처럼 진화되지 않고 있다. 오히려 갖가지 후일담으로 계속 십자포화를 맞는 모양새다.

‘땅콩 리턴’ 당시 현장 목격자 박모(32)씨는 14일 검찰 조사 뒤 기자들과 만나 “기내에서 스트레스를 받아 귀국 뒤 대한항공에 항의했다. 그런데 아무런 연락이 없다가 언론 보도 뒤에야 한 임원이 전화를 해 대한항공 모형 비행기와 달력을 사과 차원에서 주겠다고 했다’고 주장했다”며 “혹시 언론과 인터뷰를 하게 되면 사과를 잘 받았다고 얘기해 달라는 말까지 했다”고 말했다.

박씨는 “‘이런 XXX 같은 X이 다 있느냐’며 여자 승무원에게 욕을 했다” “승무원의 어깨를 탑승구 벽까지 3미터를 밀었다” “(메뉴얼) 파일을 말아 승무원 옆 벽에 내리쳤다” 등 조 전 부사장의 폭언·폭행을 구체적으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그는 당시 기내 상황과 조 전 부사장의 폭언·폭행을 모바일 메신저 네이버 라인을 통해 실시간으로 친구에게 전송했고, 검찰에 이 기록을 모두 제출했다.

검찰 관계자는 “기록이 너무나 생생해서 당시 상황을 비디오로 보는 것 같다”며 “조 전 부사장의 행위는 단순히 갑을 관계나 소동 또는 난동이 아닌 업무방해와 증거인멸이라는 범죄로 볼 필요가 있다. 금주 중 조 전 부사장을 피의자로 소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조 전 부사장이 12일 국토부 조사를 받기 전 대한항공의 ‘이상 행동’도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날 조 전 부사장의 출두를 앞두고 “여기 청소하시는 분 계십니까. 여자 화장실 청소 한번 다시 해 주시죠”라며 건물 경비원에게 말했다. 조 전 부사장이 쓸지 모르니 다시 한번 확인을 해달라는 것.

이날 대한항공 관계자들은 조 전 부사장이 조사를 받을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2층으로 향하는 1층 입구도 막아섰다. “무슨 권한으로 출입을 통제하느냐”며 기자들이 항의했지만 “현장 기자들과 포토라인을 (1층으로) 정했다”며 막무가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부사장의 출두 인터뷰를 두고도 몇 번의 사전 리허설을 진행하기도 했다. 대한항공 측은 “걸어와서 여기 서시고 질문 3개를 받고 인사를 하고 올라갈 겁니다”라며 현장에 나와 있는 직원이 기자들의 질문을 미리 확인해 빠르게 사측에 전달했다.

‘차량 공회전’도 도마 위에 올랐다. 이날 조 전 부사장이 타고 온 차량이 조사를 마칠 때까지 4시간 동안 시동을 끄지 않고 대기했기 때문이다. 조 전 부사장이 언제 나올지 모르는 상황이라 차내 난방 가동을 계속 유지했던 것. 당시 영하 10도 강추위를 대한한공 관계자들은 밖에서 온몸으로 견뎠다.

트위터 등 SNS에선 ‘역대급’이라는 표현이 나올 정도로 조 전 부사장과 대한항공에 대해 들끓고 있다. ‘까도 까도 계속 나오는 조양파’ ‘모든 이슈를 덮으려고 일부러 노력하는 것 같다’ ‘화장실 갑질’ ‘히터 갑질’ ‘인터뷰 갑질’ ‘갑질항공으로 회사명을 바꿔라’ ‘대한항공 관계자들이 조현아의 지능적 안티’ 등 비판이 주말 내내 계속됐다.

조현우 기자 canne@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