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리의 나비부인은 허구의 소설, 법적책임 물을 것” 저자 정귀선씨 진실 밝혀

/ 기사승인 : 2013-12-26 18:01:00
- + 인쇄


“거짓 증언·조작 일삼은 일부 장로·PD수첩 등에 민·형사 법적 대응 준비”

[쿠키 문화] ‘빠리의 나비부인’을 펴낸 재불 성악가 정귀선(67·여)씨가 이 책을 근거로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 관련 의혹을 제기한 일부 장로들에 대해 모든 법적 수단을 동원해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정씨는 문제의 책은 허구의 소설이며 조 목사와 전혀 관련이 없다면서 이 같은 입장을 내놓았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일부 장로들은 지난달 14일 서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씨의 책과 사진, 옷가지 등을 근거로 조 목사와 정씨의 관계에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종찬(62) 장로는 26일 “지난 22일 프랑스 파리에서 정씨를 만나 책 내용이 허구라는 사실확인서와 민형사상 조치를 위임하는 위임장, 신분증 사본 등을 받았다”면서 “정씨는 조 목사와 성도들께 물의를 빚은 데 대해 회개하는 심정으로 용서를 구했다”고 말했다.

이 장로는 정씨의 위임장을 바탕으로 충분한 사실 확인도 없이 의혹을 제기한 일부 장로와 이를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 명예훼손에 따른 형사고소와 손해배상 청구 소송 등을 제기하기로 했다. 정씨는 수사 또는 재판 과정에서 출두 요청이 있으면 즉시 귀국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 장로가 공개한 3쪽 분량의 사실확인서에는 페이지마다 정씨의 서명이 들어 있었으며, “장로들이 기자회견과 PD수첩을 통해 거짓으로 조작해 폭로하는 모습을 가만히 보고만 있을 수 없어 사실확인서를 작성하게 됐다”고 작성 이유를 밝혔다. 이어 “문제의 책은 책 표지에서도 분명히 밝혔듯 개인적인 감정을 자유롭게 표현한 소설일 뿐”이라며 “조 목사와 불륜관계는 전혀 없었다”고 천명했다. 그는 “책이 나오자 일부 장로들이 오래 전 알고 지내던 강귀희씨를 보내 만나게 했고, 강씨는 무슨 좋은 건수를 만난 것처럼 흥정을 추진해 합의서 협약서 각서를 쓰게 했다”고 설명했다.

정씨는 “사전에 본인에게 확인도 없이 MBC에 제보한 하상옥 이종근 김대진 김석균 장로 등과
이진오 목사 등의 거짓 증언을 사실 확인 없이 무책임하게 방송해 본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MBC PD수첩에 형사 민사 등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별취재팀

‘빠리의 나비부인’ 저자 정귀선씨가 밝힌 전말… 4명이 식사한 사진 단 둘이 한 것처럼 제시

일부 장로들이 조용기 목사의 불륜의혹 근거라며 제시한 책 ‘빠리의 나비부인’에 대해 저자인 정귀선(67)씨가 직접 ‘허구의 소설’이라고 밝힘에 따라 적지 않은 파문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 장로는 정씨 본인에 대한 사전 확인도 없이 정씨와 조 목사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의혹을 제기했고, 일부 언론은 이를 그대로 보도했다. 정씨를 직접 만나고 온 이종찬 장로가 공개한 사실확인서와 민·형사 소송 위임장, 신분증 사본 등에 비춰볼 때 정씨의 주장은 사실일 가능성이 높다.



◇‘빠리의 나비부인은 소설’=정씨의 설명에 따르면 ‘빠리의 나비부인’은 자서전이나 자전적 에세이가 아니라 ‘자전적 소설’이다. 당시 정씨는 미혼모로서 아이를 키우며 힘들게 살고 있었는데, 마음을 다스릴 수 있도록 책을 써보라는 권유를 받았다고 한다. 정씨는 결혼을 못해 본 한을 풀기 위해 책 속에서 서울의 한 대형교회 목사와 로맨스를 지어냈다고 이 장로에게 전했다.

이 장로는 “정씨는 자서전적 소설을 통해 실패한 인생에 대한 한을 풀고 싶었을 뿐, 책을 통해 금품을 요구한 적도 없고 그럴 능력도 없다고 털어놓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당시 ‘파리의 택시운전사’가 베스트셀러에 오르면서 유사한 서적 출판이 붐을 이뤘다”면서 “파리에 거주하는 이모 씨가 책의 원고를 대필했으며 서울에서 출판도 주선해줬다”고 전했다.


이 책에 나온 내용 중 정씨가 1993년 성회를 위해 파리를 방문한 조 목사를 만난 것은 사실로 보인다. 이 만남은 강귀희씨가 주선했는데, 강씨는 당시 성악가인 정씨에게 성회에서 특송을 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목사는 하나님도 고아와 과부를 사랑한다면서 정씨에게 격려와 위로를 건네고 이름을 ‘귀선’으로 바꾸라고 권유했다.

이 장로는 그러나 “조 목사는 당시 파리순복음교회 다른 성도들의 이름도 몇 차례 지어준 적이 있다”면서 “이름을 지어줬다고 해서 특별한 관계라고 주장하는 것은 억측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조 목사가 정씨에게 선물했다는 팔찌와 시계도 일반 성도들에게도 나눠준 것과 다르지 않다. 팔찌는 선물용으로 가져간 한국산 건강팔찌이고, 시계는 순복음실업인선교회에서 만든 기념품이다. 조 목사가 정씨의 한국 공연 때 보내준 화환도 마찬가지라는 게 이 장로의 설명이다.

◇합의서 등은 왜 작성했나=정씨는 책 출간 무렵 여의도순복음교회 장로들이 아닌 한국에 머물고 있던 강귀희씨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장로들이 파리에서 정씨를 고용한 적이 있는 강씨에게 먼저 연락을 취했기 때문이다. 강씨는 책을 회수하는 조건으로 거액을 받아주겠다며 정씨로부터 위임서를 받아갔다.

정씨는 이후 한국에 들어와 장로들을 직접 만났고 장로들이 작성한 합의서와 협약서, 각서 등에 서명을 했다. 정씨는 “당시 장로들은 문제의 책으로 인해 믿는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고, 목사님의 명예에도 좋지 않다며 사업가인 자신의 돈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사실확인서에서 밝혔다. 그러나 이들 장로는 최근 기자회견 등에서 조 목사로부터 받은 돈이라고 말을 뒤집었고, 비밀을 지키기로 한 약속도 일방적으로 파기해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정씨는 주장했다.

◇향후 조치는=정씨는 지난달 기자회견을 주도한 하상옥 김대진 김석균 장로와 이진오 목사 등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 방침을 밝히고 이 장로에게 이를 위임했다. 정씨는 사실확인서에서 “이들에 대해서는 본인 및 조 목사, 여의도순복음교회, 한국 기독교 전체의 명예를 훼손하고 손상을 끼친 것에 대해 민사와 형사 등 모든 법적 수단을 강구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씨가 수사 또는 재판 과정에서 출두요청이 있을 경우 귀국하겠다는 입장도 밝힌 만큼 조만간 사법기관을 통해서도 모든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특별취재팀

이종찬 장로 인터뷰… “정씨, 가방·옷가지 본적도 없다”… 강귀희씨, 통화서 “하 장로가 꾸민 짓”

‘빠리의 나비부인’의 저자 정귀선씨를 만나고 돌아온 이종찬(62·사진) 장로는 26일 “정씨는 허구의 소설에 불과한 내용을 바탕으로 의혹을 제기하고 본인과 조용기 목사의 명예를 훼손한 이종근 하상옥 등 일부 장로들에 대해 분노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정씨를 만나러 파리까지 간 이유는.

“지난 8일 여의도순복음교회 진상조사특별위원회에 출석해 정씨 소설 속의 내용은 허구라고 진술했지만 물증이 없다며 인정하지 않았다. 그래서 정씨를 직접 만나기 위해 파리로 갔다.”

-책의 내용이 허구라고 확신한 근거는.

“1994년부터 98년까지 5년 동안 프랑스 알스톰사에 근무하며 파리순복음교회에 출석했다. 그래서 조 목사의 유럽성회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잘 알고 있다. 2003년 한 선배장로가 ‘빠리의 나비부인’을 보여줘서 잠깐 봤는데 연애소설 같았고 그런 일은 전혀 있을 수 없다고 말해줬다. 일부 장로들이 지난달 기자회견을 갖고 정씨 관련 의혹을 제기했을 때 문제의 사건에 강귀희씨가 개입했다는 사실을 알고 더욱 진실이 아니라는 생각을 갖게 됐다.”

-강귀희씨와는 어떤 사이인가.

“강씨와는 파리순복음교회에 함께 출석했기 때문에 잘 아는 사이다. 미스코리아 출신인 강씨는 파리에서 고급 한식당을 운영한 프랑스 사교계의 명사였다. 그는 고속전철 TGV제작사인 알스톰사의 로비스트로 활약했다며 책을 썼는데 과장과 허풍이 심해 반발을 샀다. 장로들의 기자회견 후 강씨와 통화했는데 ‘모든 일은 하상옥 장로가 꾸민 짓’이라고 하고 전화를 끊었다. 이 내용도 진·상조사특위에서 진술했지만 녹취물이 없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정씨와는 원래 알던 사이인가.

“정씨와는 일면식도 없다. 파리에 있는 지인들을 통해 연락처를 수소문해서 어렵게 만났다.”

-하상옥 장로 등이 증거라며 제시한 사진에 대한 정씨의 입장은.

“조 목사를 처음 만났을 때 강씨와 차일석 장로 등 4명이 함께 식사하고 사진을 찍었다. 그런데 하 장로가 조 목사와 정씨 둘만 나온 사진을 불륜의 증거인 양 공개했다며 분노했다. 그 증거로 네 사람이 같은 장소에서 촬영한 사진을 보여줬다. 정씨는 가방과 옷가지에 대해서는 본 적도, 보관하거나 넘겨준 적도 없다고 밝혔다. 가방과 옷가지는 정씨가 아닌 강씨가 보관하고 있던 것일 가능성이 높다.”

-강씨가 가방과 옷가지를 보관하고 있었다고 보는 이유는.

“파리에서 근무할 때 베르사이유의 골프장에 있는 강씨의 저택에 가본 적이 있다. 한국에서 친분이 있는 VIP들이 오면 이 곳에서 옷을 갈아입고 운동을 하곤 했다. 그 때 맡겨놓은 가방과 옷가지를 강씨가 보관하고 있었던 게 아닌가 생각된다. 하 장로가 공개한 증거물 목록이 정씨가 아닌 강씨의 필체로 작성됐다는 점도 그 가능성을 뒷받침한다.”

특별취재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