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파라과이] 감각적인 마르셀루의 슈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