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G20이 뭔데 ‘똥’도 싸지 말라고?” 서울시, 정화조 차량 운행도 중지시켜

조현우 기자입력 : 2010.11.10 15:58:00 | 수정 : 2010.11.10 15:58:00

[쿠키 사회] 서울시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분뇨 및 정화조 처리 시설을 폐쇄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인터넷신문 민중의 소리는 “서울시가 G20 정상회의 개최를 하루 앞둔 10일부터 정상회의가 끝나는 12일까지 3일간, 서울시내에서 발생하는 분뇨를 처리하는 서남물재생시설, 난지물재생센터, 중랑물재생센터 3곳에 대해 분뇨·정화조 운반차량 반입을 전면 중지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서울시는 G20 기간 중에 분뇨 처리에 따른 악취 발생을 막기 위해 이 같은 지침을 세웠다. 서남물재생시설과 난지물재생센터, 중랑물재생센터 등 3곳은 서울 동북권의 분뇨 처리를 매일 담당하는 시설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남물재생시설과 난지물재생센터는 인천공항도로 가에 붙어 있다. 분뇨 차량이 분뇨 수집을 해서 두 곳에 갖다 붓는데 악취를 많이 풍긴다. 그래서 악취 저감 차원에서 정상회의 기간 중 반입을 중지했다”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와 트위터에서는 과도한 통제라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앞서 서울 서대문구가 G20 기간 동안 악취로 인해 G20 정상들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주민들에게 음식물 쓰레기 배출을 줄이라는 내용의 홍보 포스터를 게시한 것과 빗대 ‘먹지도 말고 싸지도 마?’, ‘G20 정상들은 화장실도 안 가나?’ 등의 의견이 빗발치고 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조현우 기자 canne@kmib.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