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KT의 기습 “아이폰 개통”…음성통화·문자만 가능

김현섭 기자입력 : 2009.08.11 15:37:00 | 수정 : 2009.08.11 15:37:00

[쿠키 경제] SK텔레콤이 해외에서 구입한 애플 아이폰을 필요한 절차를 거쳐 국내에서 개통시켜준다고 밝혔다. 줄곧 경쟁사인 KT의 선(先)출시가 기정사실화 돼 온 가운데 예상치 못한 ‘기습’이 이뤄진 셈이다. 다만 애플측의 협조가 이뤄질지 아직은 불확실하며, SK텔레콤이 개통해주는 아이폰은 음성통화와 문자메시지 등 기본적인 서비스만 가능하다.

11일 SK텔레콤 관계자는 “최근 해외에서 아이폰을 구입한 소비자들의 개통 요구가 급증했다”며 “이에 따라 10일부터 해외 구입 아이폰에 대한 개통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이 관계자는 “사실 해외에서 구입한 휴대전화의 국내 사용은 예전에도 가능했었다”며 “다만 개통을 위한 전파인증 절차 때문에 소수 마니아들에 한해서만 이뤄져 왔었다”고 설명했다.

즉, 휴대전화 개통은 이동통신사 신청 전에 받아야 하는 전파인증 절차가 비용이 매우 많이 드는 등 개인이 하기가 매우 힘들다. 하지만 아이폰(3G·3GS)은 이미 애플에서 국내에 전파인증을 받아놓은 상태이기 때문에 SK텔레콤에서 고객들이 해외에서 아이폰을 구해오면 개통을 허용해주는 것이다.




아이폰은 애플코리아를 통해 인증 필증을 받은 뒤 SK텔레콤 대리점을 방문해 기기를 등록하고, 기기변경 절차 후 USIM카드를 설치하면 바로 이용할 수 있다. 요금제도 소비자가 제한없이 원하는 상품으로 고를 수 있다.

다만 국내 휴대전화 인터넷 플랫폼인 위피(WIPI) 등 기술적 문제로 인해 음성통화와 문자메시지 등 기본적인 서비스만 이용할 수 있다. 다양한 데이터서비스 등은 사용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이를 꼭 유념해야 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출시가 돼봐야 알겠지만 만약 정식으로 출시될 경우 미리 개통된 해외 구입 아이폰에도 완전한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 작업이 가능할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완전한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정식 출시된 아이폰을 다시 사야 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을 시사한 셈이다.


또 애플측에서 인증 필증 교부를 할지도 미지수다. SK텔레콤은 “애플측에서 아직 의사결정을 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김현섭 기자
afero@kmib.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