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산업계,온실가스 대책 ‘잰걸음’

박재찬 기자입력 : 2009.08.05 21:03:00 | 수정 : 2009.08.05 21:03:00

"
[쿠키 경제] 정부의 온실가스 감축 시나리오 발표로 산업계가 바빠지기 시작했다.

온실가스 감축이 국제적인 흐름인데다 배출 정도에 따라 사업의 성패가 갈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정부가 추후 산업·업종 별로 온실가스 배출량의 세부 기준을 어떻게 설정할지를 두고 업계마다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온실가스 배출이 비교적 많은 철강·정유·화학 업체들은 이미 수년 전, 짧게는 수개월 전부터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활동을 다각도로 진행 중이다. 국내 대표적인 철강 회사인 포스코는 탄소 대신 수소를 이용해 산소를 분리하는 '수소환원 신제철법'을 연구 중이다. 이산화탄소 발생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이 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전력은 지금까지 청정개발체제(CDM) 사업 17건을 유엔에 등록, 52만t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하는 등 온실가스 저감 대책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지만 온실가스 규제가 산업경쟁력을 저하시킬 수 있다는 점도 간과할 수 없는 부분이다. 한 유화업계 관계자는 "수출형 산업인 국내 화학산업의 경우 중국이나 중동의 신설 공장들과 맞대결해야 하는 입장"이라며 "기업들이 온실가스 감축 목표치를 각각 할당받는다면 할당량에 따른 비용 상승이 시장 경쟁력을 무너뜨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국가 차원의 목표치보다는 개별 기업에 대한 세부적인 감축목표 할당 문제에 기업들이 민감해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일부 업체들이 추진 중인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도 점차 확대될 전망이다. 지식경제부 주최로 이날 열린 '제3차 기후변화대응 포럼'에서는 SK에너지 등 일부 업체들이 시행 중인 '사내(社內)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를 기업간 거래로 확대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이 제도는 업체 별로 온실가스 통계 체제를 구축한 뒤 에너지관리공단의 거래 시스템을 이용, 사내 사업장별로 온실가스 배출권을 사고 팔수 있는 제도다.

또 한국전력거래소 주관으로 오는 10일부터 11월까지 4개월간 '모의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가 진행된다. 포스코, 쌍용시멘트, 금호석유화학 등 23개 업체가 참여한다. 정부는 모의 거래를 통한 '예행연습'으로 운영 체계를 갖춘 뒤 향후 2∼3년 뒤쯤 국내에서도 배출권 거래제를 본격 시행할 방침이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박재찬 김현길 기자
jeep@kmib.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