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형오 의장,의원직 사퇴 수리안해

엄기영 기자입력 : 2009.07.26 16:59:00 | 수정 : 2009.07.26 16:59:00


[쿠키 정치] 김형오 국회의장은 26일 정세균 대표 등 민주당 의원들의 의원직 사퇴와 관련, “정치적 문제로 판단하고 사퇴서를 수리하지 않을 작정”이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미디어법 직권상정 처리에 대한 ‘국회의장 입장’이라는 보도자료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의원직 사퇴서를 수리할 경우 대치정국이 더 심화될수 있다고 보고 김빼기를 시도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 의장은 “재투표 논란은 이미 야당이 사법기관에 의뢰한 만큼 법적 판단이 있을 것”이라며 “대리투표는 어떤 경우든 용납될 수 없고, 대리투표가 있었는지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언론노조 등) 외부세력이 무단으로 의사당에 침입한 것은 헌정질서를 위태롭게 하는 것으로 철저히 조사해 엄중 처리토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장은 또 “이번 처리에 대해 국민과 역사 앞에 책임을 지겠다는 자세로 분명한 결단을 내렸다”면서 “모든 책임은 의장에게 있으며 그에 따른 사회적 책임도 결코 회피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여당의 압력에 굴복해 직권상정했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의장이 자신의 소신과 맞지 않은 것을 누가 시킨다고 직권상정할 수는 없다”고 반박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엄기영 기자
eom@kmib.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