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욕설 논란’ 소녀시대 “가슴이 아프다”…제시카 “‘바보야’라고 말한 것”

조현우 기자입력 : 2009.07.04 11:55:00 | 수정 : 2009.07.04 11:55:00


[쿠키 연예] 그룹 소녀시대가 최근 불거진 욕설 논란에 대해 “가슴이 아프다”라고 밝혔다.

소녀시대는 지난 3일 KBS 2FM ‘슈퍼주니어의 Kiss the Radio 시즌2’에 출연, “우리에 대한 관심이라고 생각해서 재밌게 받아들이고 싶은데 그렇게 비춰지는 것 자체가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태연은 “말도 안 되는 오해들이 계속 요즘 나와가지고 솔직히 말하면 웃음 밖에 안 나온다.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싶지도 않다”며 “별 것도 아닌 것 가지고 자꾸 그러시니까 멤버들이 봤을 때 너무 웃긴다”라고 밝혔다.


욕설 논란의 당사자 제시카는 “이런 오해도 하실 수 있구나. 제 표정이 또 그렇게 보였다”라며 “(연습실에서부터 서현이 저를 가려서) ‘더 가야지, 에이, 바보야’라고 말했다”고 해명했다. 서현도 “제가 (안무에서) 옆으로 많이 걸어 가야 하는데 항상 언니(제시카)를 가린다”고 설명했다.

제시카는 “앞으로 그런 오해가 안 생겼으면 좋겠다”고 재차 해명했고, 태연은 “쓰잘데기 없는 입소문 내시는 분들도 능력자”라고 웃으며 말했다.

앞서 소녀시대는 지난 27일 MBC ‘쇼! 음악중심’ 무대에서 제시카가 서현을 밀치며 욕설을 했다는 일부 네티즌들의 주장으로 곤욕을 치렀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조현우 기자
canne@kmib.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