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변희재 “노 전 대통령 국민장 안 돼… 자살은 조폭적 사고방식”

조현우 기자입력 : 2009.05.26 16:06:01 | 수정 : 2009.05.26 16:06:01

[쿠키 사회] 변희재 미디어발전국민연합 공동대표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장례는 국민장으로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변 대표는 25일 빅뉴스에 기고한 ‘노 대통령의 장례, 국민세금 들이지마’ 글에서 “국민의 한 명으로서, 내가 번 돈으로 세금을 국가에 내는 납세자의 한 사람으로서 노 전 대통령의 장례식에 국민세금은 단 돈 1원도 투입돼서는 안 된다는 게 나의 판단”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국장, 국민장에 관한 법률 및 시행령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법으로 규정한 이유는 그동안 수고했으니 놀고 먹으라는 이야기가 아니다. 대한민국의 국정을 운영하면서 일반인들은 얻지 못할 치열한 경험을 죽을 때까지 국민들과 함께 나누며 끝까지 봉사하라는 의미”라며 “만약 이러한 의무를 다하지 못한 전직 대통령이라면 당연히 그 예우를 박탈해야 한다. 그 때문에 형사처벌을 받으면 예우를 박탈하게 되고, 노 전 대통령은 바로 이러한 위기에 처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보다 더 높은 차원의 관점에서 전직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의무는 명이 다할 때까지 최선을 다해서 살아야한다는 것”이라며 “이것은 역사적 평가와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 한 개인이 대통령이 된다는 것은 국정을 운영하는 하나의 거대한 세력이 역사적 평가를 받으며 국민의 뜻을 받드는 것이다. 대통령은 퇴임 이후에도 수많은 학자들 혹은 국민들로부터 사후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변 대표는 “대통령이라는 자리는 민생고에 허덕이는 모든 국민들을 위로하고 다독이는 위치에 있다. 자살률이 세계 최고 수준으로 올라선 대한민국의 전직 대통령이라면 힘든 국민들에게 ‘그래도 같이 살아야 합니다’고 해야지, 자기 측근들이 위험하다고 죽어버리는 게 말이나 되는 이야기인가”라며 “이명박 정부가 못 마땅해도 살아서 싸워야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아가 그는 “노 전 대통령은 비리혐의가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날 시점에서 자살을 택했다. 국민을 위한 것도 대한민국을 위한 것도 아니었다”라면서 “그의 유서에도 국민과 대한민국이란 단어가 없고 오직 측근들의 안위만 걱정하는 내용이었다. 자신의 측근을 살리기 위해 장렬히 몸을 던지는 조폭의 보스나 다름없는 사고”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변 대표는 “노 전 대통령의 측근 중심 정치는 그의 재임 기간 내내 문제가 됐다. 영남 민주화세력의 이권을 위해 대통령 지위를 남용했고, 그가 5년 내내 추구했던 것은 영남 민주화세력의 한풀이를 위한 것”이라며 “그가 남겼다는 유일한 업적인 지역주의 타파도 본질적으로 지역과 계층 간 화합이 아니라, 영남 민주화세력의 패권 (추구)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벌써부터 그의 측근과 그의 집권으로 혜택 받은 언론사들은 그의 죽음을 정치적 투쟁도구로 삼으려 골몰하고 있다”며 “그들만의 보스, 그들만의 축제, 그들만의 투쟁에 나의 국민세금이 들어간다는 것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 대한민국을 갈등과 투쟁의 소용돌이로 몰아넣은 사람을 예찬하고 싶으면 이해관계에 얽혀 있는 당신들 돈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노 전 대통령 자살 직후 어느 택시기사의 ‘참 싱거운 사람이네. 다들 힘들어도 그래도 살아가고 있는데’란 말에서 배우라”며 “매일 같이 힘들고 고달픈 삶 속에서도 하루하루 생명력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대다수 국민들의 입장에서 반성하고 성찰해보라”고 비판했다.

변 대표는 미디어발전국민위원회 한나라당 추천 위원이자, 인터넷신문 빅뉴스 대표, 인터넷미디어협회 정책위원장, 실크로드 CEO포럼 회장을 맡고 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조현우 기자
canne@kmib.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