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만민중앙교회, 목사 직원 등 확진…"최소 12명 집단감염"

한전진 기자입력 : 2020.03.28 16:16:37 | 수정 : 2020.03.28 16:25:27

[쿠키뉴스] 한전진 기자 = 서울 구로구 구로3동 만민중앙교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최소 12명으로 증가했다.

2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방역당국은 해당 교회 본당뿐 아니라 동작구 신대방2동에 있는 목사 사택과 그에 이웃한 교인 거주 빌라와 교회 사무실, 그리고 관련 시설인 연합성결신학교 등에 대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접촉자로 분류된 인원은 약 300명이다. 서울 동작구는 만민중앙교회에 근무하는 50대 여성 목사 최모씨가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확진된 최모 목사는 동작구 17번 환자로 관리된다.

이 교회 직원이며 신대방2동에 사는 50대 여성도 동작구 19번 환자로 이날 오전 확진됐다. 또 경기 광명시 소하동에 사는 53세 여성도 광명시 7번 환자로 이날 확진됐다. 

이 환자는 만민중앙교회에 다니는 남편(광명시민, 만 51세, 서울 구로구에서 검사)이 전날 확진된 후 자가격리 중이었다. 구로구는 28일 오전에 다른 구 주민 1명을 포함해 4명이 양성 판정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확진된 구로구 거주 만민중앙교회 교인은 가리봉동에 사는 49세 남성(구로구 27번), 44세 남성(〃 28번)과 구로4동에 사는 47세 여성(〃 29번)이다.

이에 만민중앙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파생 감염자를 합해 최소 12명으로 파악됐다.

동작구는 교회 사택과 빌라에 거주하는 20명을 검사했으며 이 중 최 목사를 제외한 19명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동작구는 신대방2동에 있는 이 교회 관련 시설인 '연합성결신학교'의 직원 19명도 전원 검사할 방침이다.

ist1076@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