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토론토 야마구치 일본 귀국…류현진·돌리스만 잔류

토론토 야마구치 일본 귀국…류현진·돌리스만 잔류

문창완 기자입력 : 2020.03.27 09:27:43 | 수정 : 2020.03.27 09:27:49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문창완 기자 = 류현진의 팀동료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일본인 투수 야마구치 순(33)이 결국 귀국 결정을 내렸다. 

지난 26일 일본 산케이 스포츠에 따르면 야마구치는 지난 25일 도쿄 하네다 공항을 통해 귀국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야마구치는 이 매체를 통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는 방법을 고민하다 귀국을 결정했다. 100%의 몸 상태를 유지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문제로 캐나다는 외국인 입국 금지 정책을 시행 중이다. 대다수 선수와 코치, 직원들은 연고지인 캐나다 토론토로 돌아간 상태지만 토론토의 투수 류현진, 야마구치, 라파엘 돌리스(도미니카공화국)은 스프링캠프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발이 묶였다. 

야마구치는 훈현 상황이 점차 어려워지자 귀국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lunacy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