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유빈 부모 “아들 문책 중, 개인 신상 정보만은 내려달라” 호소

김유빈 부모 “아들 문책 중, 개인 신상 정보만은 내려달라” 호소

김미정 기자입력 : 2020.03.26 06:12:12 | 수정 : 2020.03.26 08:14:50

[쿠키뉴스] 김미정 기자 ='텔레그램 N번방' 사건 관련 경솔한 언행으로 논란에 휩싸인 아역 뮤지컬 배우 김유빈(16)이 사과를 한 것에 이어 그의 부모도 용서를 구했다.

김유빈 아버지는 25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이가 친한 형에게 N번방 사건과 관련한 이야기를 전해 듣고 어떤 내용인지 충분히 인지하지 못한 상태로 아무 생각없이 해당 게시물을 올렸다. 현재 아이가 신상털기를 당해 극도로 괴로워하고 있는 상황이다. 어린 나이에 저지른 실수인 만큼 너그러이 용서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김유빈 모친도 트위터 다이렉트 메시지로 "민감한 시기이기 때문에 이런 글은 맞지 않다고 생각하며 문책 후 글을 바로 내리라고 했다"며 "아들이기에 옹호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 이 순간까지도 유빈이에게 문책 중이고 잘못된 것을 바로잡으려고 한다"고 사과하면서도 김유빈의 개인 신상 정보만은 글을 내려달라고 부탁했다.

김유빈은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 스토리를 통해 "N번방을 내가 봤냐. 이 X창X들아. 대한민국 창녀가 27만 명이라는데 그럼 너도 사실상 창녀냐"라며 "내 근처에 XX 있을까 봐 무섭다. 이거랑 다를 게 뭐냐"는 글을 공유했다.

이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퍼지며 김유빈은 논란의 중심에 섰고, 두 차례에 걸쳐 사과했다.

논란에 휩싸이자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김유빈은 자신의 사진이었던 프로필 사진과 소개 글을 모두 내리고 "제가 잘못했습니다"라며 '텔레그램 N번방 용의자 신상 공개 및 포토라인 세워주세요' 청와대 국민청원 링크를 올려놓았다.

김유빈과 그의 부모까지 나서 재차 용서를 구하고 있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는 분위기다.

김유빈은 지난 2013년 오페라 '토스카'로 데뷔했으며, 2014년 EBS 1TV 어린이 프로그램 '먹보공룡 티노'에 출연했다.

skyfa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