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현2020.03.25 08:15:07
'박사방' 조주빈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쿠키뉴스] 박태현 기자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N번방 사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pth@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