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오르테가, 입장 번복… “박재범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한다”

오르테가, 입장 번복… “박재범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한다”

문대찬 기자입력 : 2020.03.11 17:29:07 | 수정 : 2020.03.11 17:29:09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UFC 페더큽급파이터 브라이언 오르테가가 가수 박재범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오르테가는 11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토요일 밤에 벌어진 일에 대해 박재범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싶다”면서 “코리안 좀비(정찬성)가 준비되면 우리는 싸울 수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오르테가가 박재범을 폭행한 지 사흘 만에 나온 공식 사과다.

오르테가는 지난 8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48' 경기에 게스트파이터로 참석했다. 정찬성 역시 게스트파이터 자격으로 자신의 소속사인 AOMG의 대표인 가수 박재범과 함께 경기를 지켜보고 있었다.

당시 현장에서 박재범을 발견한 오르테가는 정찬성이 화장실을 가느라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박재범에게 다가가 손바닥으로 뺨을 때렸다. 미국 스포츠 연예매체 TMZ가 공개한 영상에는 흥분한 오르테가와 황당한 표정을 짓는 박재범의 모습이 잡혔다.

오르테가와 정찬성은 지난해 12월 UFC 부산 대회에서 싸울 예정이었지만 오르테가가 훈련 도중 무릎을 다쳐 대결은 무산됐다. 이후 정찬성이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을 '도망자', '겁쟁이' 취급하자 오르테가는 불쾌감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오르테가는 그것이 정찬성의 진심이 아니라 정찬성을 통역한 박재범이 과장해서 통역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오르테가는 “난 박재범이 대본을 쓰는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경기장에 온 그에게 입을 조심하라고 경고한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오르테가는 전날까지도 “통역자와 K-팝 스타를 때린 것에 대해선 사과하지만 '이간질쟁이'를 때린 것에 대해선 사과하지 않겠다”며 사과를 거부했다. 하지만 오르테가는 어떤 이유에서인지 하루 만에 입장을 바꿔 박재범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한편 박재범은 오르테가를 고소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