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류현진 “투수에겐 강속구보다 중요한 게 있다”

류현진 “투수에겐 강속구보다 중요한 게 있다”

문대찬 기자입력 : 2020.03.10 11:01:20 | 수정 : 2020.03.10 11:01:24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자신만의 투구 철학을 밝혔다.

류현진은 10일(한국시간)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2019-2020시즌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3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토론토는 8대 3으로 대승을 거뒀다.

경기 종료 후 현지 매체 캐나다 스포츠넷은 “토론토가 류현진의 4⅓이닝 무실점 호투와 1회 대니 잰슨의 만루 홈런을 앞세워 승리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4년 8000만달러의 계약을 맺고 토론토에 온 류현진은 팀의 에이스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이날 선발로 등판해 호투를 펼쳤다”고 전했다.

매체는 류현진과의 짤막한 인터뷰도 공개했다.

류현진은 “99마일(시속160㎞)을 던지면 좋겠지만 꼭 강속구를 던져야 하는 것은 아니다. 그게 부럽지는 않다. 그저 호기심이 생길 뿐이다. 투수에게는 강속구보다 중요한 것이 있다”고 자신만의 투구 철학을 설명했다. 

매체는 “류현진은 3안타를 맞아도 침착함을 잃지 않는다. 투구 사이에 심호흡을 하고 이닝 사이에는 가벼운 몸풀기로 여유를 찾는다”고 설명했다.

이에 류현진은 “그게 내가 평소에 즐겨 던지는 방식이다. 등판 때마다 침착하려고 노력한다”고 강조했다.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